시사

시사 > 전체기사

130명 넘는 식중독 발생…청담동 마녀김밥 공식 사과

“처분 달게 받겠다…두렵지만 피하지 않을 것”
5일 간 팔린 김밥 4200여줄, 이용 고객 1000명 넘어
피해자 늘어날 가능성도

청담동 마녀김밥 공식 홈페이지

김밥 프랜차이즈 업체 ‘청담동 마녀김밥’이 경기 성남시 분당구 지점 2곳에서 130명이 넘는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청담동 마녀김밥은 5일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등에 공식 사과문을 올리고 “저희 마녀김밥이 금번 발생된 분당지역 식중독 사건으로 너무 큰 고통과 피해를 끼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청담동 마녀김밥 공식 홈페이지

이어 “저희 김밥으로 인해 치료 중이신 환자분들과 예기치 않은 생활의 피해를 겪으신 분들께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업체는 “현재는 관할 행정당국의 역학조사와 원인 규명을 하고 있다“며 ”결과가 나온 데로 처분을 달게 받겠다”고 했다.

이어 “두려운 건 사실이지만 피하거나 숨지 않겠다”며 “피해를 입으신 마지막 한 분까지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분당구에 위치한 마녀김밥 A 지점과 B 지점에서 음식을 사 먹은 고객 134명이 복통·고열·설사 등 식중독 증상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두 지점에서 닷새 동안 팔린 김밥은 무려 4200여줄에 달하며, 이를 사 먹은 사람은 1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식중독 환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보건 당국은 환자들의 가검물과 2개 지점 도마와 식기 등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고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승연 인턴기자

닷새 동안 김밥 4200여줄 팔려나가…130명 넘게 식중독
‘마녀김밥’ 식중독증상 199명↑…“살모넬라균 나와”
‘마녀김밥’ 서울 지점도 식중독…김원효·심진화 ‘도의적 사과’
식중독 피해 수백명…‘마녀김밥’ 상대 집단소송 나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