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첫 행보로 고향 진해 방문…TK도 찾아 영남 민심 다잡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故(고) 한주호 준위 동상 인근에서 해군 모자를 선물 받은 후 거수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후 첫 지역 일정으로 보수의 텃밭인 영남행을 택했다. ‘집토끼’를 잡아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전략적 행보에 나선 것이다.

최 전 원장은 5일 서울 동작구 서울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비행기를 타고 고향인 경남 진해를 방문했다. 대선 출사표를 던진 다음날 PK(부산·경남) 지역을 찾은 것이다. 그는 “제가 태어난 곳에서 지역 행보를 시작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으로 창원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최 전 원장은 6일에는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와 대구 서문시장 등을 방문하고, 7일에는 경주와 포항을 거쳐 월성 원전 1호기 관련 주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최 전 원장은 2박 3일 간의 일정에서 PK와 TK(대구·경북) 지역을 모두 찾으며 영남 민심 잡기에 나섰다. 자신이 감사원장 시절 경제성 평가 조작 감사를 벌였던 월성1호기를 방문해 현 정부와 각을 세우는 모습을 연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 전 원장은 창원 국립 3·15민주묘지를 찾아 “우리 헌법은 전문에 4·19 혁명의 정신을 계승한다고 적시했고, 이 자리에 잠든 시민과 학생들이 없었다면 자유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명록에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불씨를 되살린 3·15 민주 의거 희생자 여러분의 고귀한 뜻을 이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3·15민주묘지는 이승만 정권 당시 3·15 부정선거에 저항하다 희생된 영령들을 모신 곳이다. 최 전 원장은 전날 출마 선언식에서 이승만을 가장 존경하는 대통령으로 꼽은 바 있다. 그는 “이승만에게는 명백한 공과 과가 있다”며 “(출정식에서의 발언은) 해방 후 좌우 이념으로 대립 된 상황에서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헌법 정신을 갖고 나라를 세운 공로는 인정하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민주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천안함 수색 과정에서 숨진 고(故) 한주호 준위 동상이 있는 창원 진해구 진해루 공원을 방문한 뒤 진해 중앙시장도 찾았다. 진해구 당협에 방문해 당직자 및 당원들과 만나서는 “(대선) 마라톤에서 아직 40㎞는 남아있다. 운동장은 제일 늦게 빠져나가도 제일 먼저 들어올 테니 힘을 많이 보태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최 전 원장은 영남 공략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그는 지난달 15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지 이틀 뒤에도 첫 지방 목적지로 부산을 택해 현지 쓰레기 줍기 봉사 활동을 벌였다.

한편, 최 전 원장은 출정식에서 사회 현안에 대해 대답이 마련되지 않았음을 수차례 인정해 ‘준비 부족’을 지적받고 있다. 그는 이에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하는 게 솔직한 답변 아니냐”며 “부족한 점을 채워나가기 위해 각 분야에 실력 있는 인재들을 등용해 적재적소에 배치하겠다고”고 말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