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결승 좌절’ 김경문 감독 “금메달 못딴 건 아쉽지 않다”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 한국과 미국의 경기. 김경문 감독이 1회초 2사 때 이정후가 2루타를 치자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에 이어 미국에마저 패배하며 올림픽 2연패가 무산된 야구대표팀의 김경문 감독은 경기 내용이 만족스럽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삼켰다.

김 감독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전에서 미국에 2대 7로 패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접전으로 펼쳐지던 경기가 6회 이후 많이 벌어졌다”며 아쉬워했다.

한국은 미국전에서 패배해 결승 진출이 좌절되면서 2008 베이징 올림픽에 이은 2연패 기회가 사라졌다.

김경문 감독은 ‘올림픽 2연패가 무산돼 아쉽지 않나’라는 질문엔 “13년 전(2008 베이징올림픽)엔 매 경기를 즐겁게 하면서 연승을 기록했다”며 “이번엔 금메달을 반드시 따야 한다는 마음만 먹고 오지 않았다. 국민께 납득이 가는 경기를 하자고 마음먹었다”고 답했다.

이어 옆에 앉은 이의리(KIA 타이거즈) 김혜성(키움 히어로즈)을 가리키며 “여기에 온 젊은 선수들이 발전하는 모습을 봤고, 대표팀이 보완해야 할 점도 봤다. 선수들이 경기를 뛰면서 지친 모습도 봤다”고 했다.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한국과 미국의 ‘패자’ 준결승 경기. 9회말 미국의 승리가 확정되자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더그아웃에서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야구대표팀은 오는 7일 정오에 같은 장소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김경문 감독은 ‘도미니카공화국의 강점과 단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외신 기자 질문에 “이제 막 경기를 마친 상황이라 답변하기 적절하지 않다”며 “일단 내일 선수들과 휴식을 취한 뒤 좋은 컨디션으로 이번 대회를 잘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대표팀은 원태인(삼성 라이온즈) 등 선발 자원을 계투로 활용했는데 ‘선발보다는 계투를 더 뽑아야 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엔 “결과를 놓고 이야기하면 별로 할 말이 없다”며 “선발 투수들이 지금까지 잘 던졌는데 계투를 많이 뽑았다면 어떻게 됐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생각이 있었으니 이렇게 뽑았을 것이다. 마지막 경기가 남았으니 기다려달라”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이의리와 김혜성은 “꼭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 져서 아쉽다. 일본과 다시 만나고 싶었다”고 씁쓸해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