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연경과 ‘투혼’ 여자배구, 밤 9시 브라질 넘는다…4강전 격돌

김연경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공격을 성공시킨 후 기뻐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6일 2020 도쿄올림픽 4강전을 갖는다. 연일 드라마를 새로 쓰고 있는 대표팀이 역대 한국 여자배구 최고 성적까지 갈아치울지 주목된다.

한국 여자배구는 이날 오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브라질과 올림픽 준결승전을 치른다.

브라질을 이기면 한국 배구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은메달을 확보하고 미국-세르비아 경기의 승자와 금메달을 다툰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의 동메달 기록을 45년 만에 깨는 셈이다.

브라질을 넘지 못하면 미국-세르비아 경기 패자와 8일 동메달 결정전을 벌인다.

조별리그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일본을 연거푸 제압한 여자배구 대표팀은 8강에서 세계랭킹 4위 터키마저 풀세트 접전 끝에 누르고 당당히 준결승에 합류했다.

세계 랭킹 11위 한국은 세계 2위 브라질에 모든 면에서 열세다. 기술, 체력, 상대 전적에서 브라질에 모두 밀린다.

지난 6월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와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도 한국은 브라질에 0-3으로 무릎 꿇었다.

그러나 한국의 기세와 조직력은 당시 경기와는 딴판이다.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간절함과 절박함은 대표팀을 하나로 만들어 매번 믿을 수 없는 결과를 이끌어내고 있다.

2012년 런던대회에서 4강에 오르고도 아쉽게 메달 사냥에 실패한 김연경은 이번에는 꼭 시상대에 서겠다는 각오다.

앞서 김연경은 터키전을 마치고 “누가 우리를 4강에 갈 거라고 생각했을까 싶다. ‘원팀’이 돼서 4강에 올라 기쁘다”면서 “이제 물러설 곳이 없다. 1점, 1점 중요한 승부가 될 것이다. 1점을 위한 간절함이 있어야 한다”고 의지를 다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