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이폰12 광고에 ‘욱일기’?…한국만 블러 처리[영상]

서경덕 “아시안에게 사과해라”

Apple Junk Archive 유튜브 갈무리

애플 공식 광고 영상에 ‘욱일기’와 비슷한 문양이 등장해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영상은 지난 3월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12 광고다. ‘요리’(cook)라는 부제가 붙은 광고 영상은 한 남성이 요리하며 아이폰을 사용하는 장면을 그렸다. 후추 그라인더가 아이폰 위로 떨어지고 핸드폰이 싱크대 안으로 떨어지는 등 아이폰의 내구성을 강조하는 내용이 담겼다.

문제의 장면은 남성이 사용한 냄비의 문양이다. 냄비 문양이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와 비슷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광고는 유튜브 콘텐츠의 전후 광고영상(인스트림)으로 삽입되고 있다.
Apple Junk Archive 유튜브 갈무리

현재 한국에서 송출되는 광고에는 이곳을 ‘블러(흐림)’ 처리했고, 아이폰 공식 계정에서는 이 영상을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다. 애플코리아는 이 문제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해당 논란에 대해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15년간 지속해온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는 “아시안에게 사과하라”는 내용의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6일 밝혔다.

서 교수는 메일에서 “진정한 글로벌 기업이라면 비즈니스 해당국의 국민적 정서를 정확히 인지할 줄 알아야만 한다. 이것은 비즈니스의 기본”이라고 지적하면서 “애플은 이번 일로 상처를 준 아시안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항의 메일에는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는 역사적 사실을 알리는 영어 영상도 첨부했다.

서 교수는 “지금까지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욱일기 문양을 사용할 때마다 항의해 고쳐왔는데, 이때마다 대부분이 잘 몰라서 사용한 것”이라며 “이처럼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했다고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제대로 알려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