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서채현, 스포츠클라이밍 결선 스피드 8명 중 8위

3개 종목 합계로 순위 결정

6일 일본 아오미 어반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스피드 결승전 경기에서 서채현이 암벽을 오르고 있다. 연합

서채현(18·신정고·노스페이스 클라이밍팀)이 2020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 결선 첫 경기를 8위로 출발했다.

서채현은 6일 일본 도쿄의 아오미 어번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결선 스피드 7·8위전에서 브룩 라부투(미국)에게 패해 8위에 머물렀다.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은 15m 높이 경사면을 빨리 올라가는 스피드, 4.5m 높이 암벽의 다양한 인공 구조물을 로프 없이 통과하는 볼더링, 15m 높이 암벽을 최대한 높이 올라가는 리드 등 3가지 종목의 합계 성적으로 순위를 정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