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때아닌 돌고래·멸치 싸움에 당내 우려 고조…이장우 “소중한 한팀”

“생선으로 분류·비유 부적절” 비판
정진석 “멸치와 돌고래는 다르다”
이준석 “공정한 게 올바른 경선 관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총장 측과 이준석 대표 간의 때아닌 ‘돌고래·멸치 논쟁’을 우려하는 당내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선 경선 버스 출발을 앞두고 파열음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장우 전 국민의힘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요즘 대선 후보들을 생선에 비유하는 분들이 있다”며 “그런 식의 분류 자체가 부적절하고, 비유도 부적절하다. 모든 후보가 정권교체의 소중한 한팀의 일원”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더이상 부적절한 표현으로 정권교체의 열망에 흙탕물을 뿌리지 말자”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전 동구 당협위원장인 이 전 의원은 대선 출사표를 던진 김태호 의원 캠프에 최근 합류했다.

이장우 전 의원. 뉴시스

앞서 친윤(친윤석열)계로 분류되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멸치 고등어 돌고래는 생장 조건이 다르고 자기가 잘 클 수 있는 곳에서 영양분을 섭취해야 한다”며 “우리 당 후보 가운데는 이미 돌고래로 몸집을 키운 분들이 있다. 체급이 다른 후보들을 다 한데 모아서 식상한 그림을 만들어야 할 이유가 없다”고 썼다. 윤 전 총장이 최근 당에서 주관한 쪽방촌 봉사활동과 예비후보 간담회 등에 연일 불참한 데 대해 이 대표 등 지도부가 지적하자, 이를 반박한 것으로 읽힌다. 또 야권 주자 중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윤 전 총장을 돌고래로, 다른 후보들을 멸치 고등어에 비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도 즉각 맞받아쳤다. 그는 “존경하는 정 의원님, 당 밖의 인사를 육우로 당내 인사를 한우에 비유했을 때 비유가 과도하다고 지적받았던 기억이 난다”며 “저는 멸치와 돌고래에게 공정하게 대하는 것이 올바른 경선 관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도 “순풍을 타고 있는 당과의 불협화음을 부각시켜서 얻는 이득이 무엇일지 정치초년생과 국민은 알 길이 없다”며 “다만 국내산, 수입산은 같은 소이기라도 했지 멸치, 고등어, 돌고래는, 듣는 멸치 섭섭할 듯싶다”고 에둘러 정 의원을 비판했다.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은 정 의원을 겨냥해 “의원님의 친구분이시고 유력후보이신 분의 메시지 관리에 주력해달라”고 말했다. 최근 불거진 윤 전 총장의 설화를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을 예방,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 측과 당 지도부 간 갈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양측 갈등은 한동안 쉽사리 봉합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이 지난달 30일 이 대표가 지방 일정을 소화할 때 전격 입당한 것을 놓고도 서로 앙금이 남은 상황이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