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숲 아트프로젝트 두 번째 ‘상호교감展’ 개최

주후식 작가의 테라코타 조각 ‘삽살개’ 등 오는 10월 31일까지 전시
‘인간과 개의 상호교감’ 주제 50여점, 강아지숲 이용고객 무료 공개

강아지숲 제공

강아지숲 테마파크가 ‘강아지숲 아트프로젝트’ 두 번째 시간으로 주후식 작가와 ‘상호교감展’ 전시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강아지숲 아트프로젝트’는 반려견과 인간의 관계, 소통을 주제로 한 작가들의 작업을 소개하는 강아지숲만의 독특한 프로젝트다.

반려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있는 작품들을 전시해 관람객들이 반려견의 존재를 여러 각도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적으로 시작됐다.

‘강아지숲 아트프로젝트’의 서막을 연 변대용 작가에 이어, 두 번째로는 동물을 통해 인간의 삶, 소통, 사회, 존재를 이야기하는 주후식 작가가 선정됐다.

지난 20여 년간 개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작품 활동을 이어온 주후식 작가는 ‘개’라는 생명체의 존재 자체에 주목한다.

특히 우리나라 반려견 문화의 어두운 단면인 유기견 문제와 관련, 일련의 작업으로 뚜렷한 세계관을 보여주고 있는 작가이기도 하다.

테라코타 작업을 비롯해 근작인 대형 작품들이 다채롭게 전시돼 있으며, 오는 10월 31일까지 강아지숲 박물관 1층 로비에서 관람할 수 있다.

강아지숲 이용 고객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자유롭게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한편, 강아지숲은 오는 29일까지 ‘밤산책(Night walk)’이라는 주제로 야간개장을 진행 중이다. 아름다운 조명으로 가꿔진 연못과 산책로를 거닐 수 있으며 한시적으로 동산이 오프리시 운동장으로 운영돼 보다 넓은 공간에서 반려견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강아지숲 오프리시존’ 일정은 강아지숲 홈페이지 및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반려견과 함께하는 영화 상영 및 야간 산책 프로그램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강아지숲 제공

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