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지령 활동가 文캠프 소속’ 의혹에 靑 “언급할 가치도 없다”

뉴시스

북한 지령을 받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한 혐의를 받는 활동가들이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서 활동한 적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언급할 가치가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6일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 야권이 해명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청와대의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앞서 청주지방법원은 지난 2일 북한 공작원의 지령을 받고 거리 서명운동과 1인 시위 등 미국산 전투기인 F-35A 도입 반대 활동을 한 혐의를 받는 활동가 4명 중 3명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2017년부터 중국·캄보디아에서 북한 대남공작기구 공작원을 만나 ‘북한 노선에 동조하는 한국 지하조직을 결성하라’는 지령과 함께 활동자금 2만 달러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정원과 경찰이 올해 5월 청주에 있는 이들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USB에는 북측의 지령문과 이들의 보고문 등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여당 중진 의원을 만나 통일사업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영장이 기각된 A씨는 올해 초 ‘검찰의 횡포가 도를 넘었다’며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탄핵을 촉구하는 내용의 광고를 싣기 위한 모금 운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에서 해당 활동가들이 2017년 대선에서 문 대통령 선대위의 특보단으로 임명된 경위에 대해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경위를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