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다이빙 우하람·김영택, 10m 플랫폼 결승 진출 실패

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다이빙 10m 플랫폼 준결승전. 한국 우하람이 다이빙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다이빙의 간판’ 우하람(23·국민체육진흥공단)과 기대주 김영택(20·제주도청)이 올림픽 10m 플랫폼에서 나란히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우하람은 7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다이빙 남자 10m 플랫폼 준결승에서 6차 시기 합계 374.50점을 받아 18명 중 16위에 머물렀다.

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김영택은 우하람보다 높은 374.90점을 받아 15위에 자리했다.

이로써 둘은 상위 12명이 겨루는 결승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우하람은 전날 열린 예선에서는 6차 시기 합계 427.25점을 받아 출전선수 29명 가운데 7위를 차지했다. 우하람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 종목에서 당시 한국 다이빙 역사상 전 종목을 통틀어 처음으로 준결승에 이어 결승까지 올라 1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지난 3일 열린 도쿄 대회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는 4위를 차지하고 한국 다이빙 역사상 올림픽 최고 성적을 새로 썼다.

기세를 이어 올림픽 첫 메달 획득을 노린 우하람은 이날 준결승 1차 시기에서 뒤로 서서 몸을 완전히 웅크려 다리를 잡는 턱 자세로 앞으로 세 바퀴 반을 도는 동작으로 다소 낮은 64.00점을 받아 15위로 시작했다.

2차 시기에서는 앞으로 서서 역시 턱 자세로 뒤로 세 바퀴 반을 도는 동작을 깔끔하게 선보이고 81.60점을 받아 9위로 올라섰다.

3차 시기에서는 뒤로 선 뒤 두 다리를 편 채 손으로 잡는 파이크 자세로 뒤로 세 바퀴 반을 도는 동작으로 59.40점을 받고 10위로 내려앉았다.

이어 물구나무를 서서 역시 파이크 자세로 뒤로 세 바퀴 반을 도는 4차 시기에서 입수 때 큰 실수가 나와 33.25점을 받는 데 그쳐 17위로 처졌다.

우하람은 5차 시기에서 앞으로 도약해 턱 자세로 앞으로 네 바퀴 반을 회전하는 동작으로 90.65점의 높은 점수를 받고 13위까지 끌어올렸다.

하지만 마지막 6차 시기에서 몸을 세 바퀴 비틀고 앞으로 파이크 자세로 두 바퀴 반을 도는, 이날 자신의 최고 난도(3.8) 동작을 수행했으나 입수 때 몸이 뒤로 넘어가며 45.60점을 받아 결국 순위는 다시 내려앉았다.

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다이빙 10m 플랫폼 준결승전. 한국 김영택이 다이빙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김영택은 이번 대회에서 가능성을 확인했다.

김영택은 전날 예선에서는 366.80점으로 커트라인인 18위를 차지하고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준결승 1차 시기에서 67.50점을 받아 우하람보다 높은 11위로 시작한 김영택은 2차 시기에서 57.60점으로 부진해 순위가 16위로 미끄러졌다.

이후 앞으로 서서 턱 자세로 뒤로 세 바퀴 반을 돈 3차 시기에서 73.40점의 높은 점수를 받고 다시 결승 진출권인 12위에 진입했다.

4차 시기에서 64.80점으로 12위를 유지하며 결승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으나 물구나무서서 파이크 자세로 뒤로 세 바퀴 반을 돈 5차 시기에서 52.50점에 그쳐 16위로 처치면서 결승행에서 다시 멀어졌다.

김영택은 이번 대회 싱크로 10m 플랫폼과 3m 스프링보드 경기를 뛴 김영남(25·제주도청)의 친동생이다.

한편 이날 오후에 열린 결승에서는 중국의 차오위안(582.35점)과 양젠(580.40점)이 각각 금·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6년 리우 대회에서는 3m 스프링보드에서 금메달을 땄던 차오위안은 이번 대회에서 싱크로 10m 플랫폼 은메달에 이어 두 번째 메달을 수집했다.

이번 대회 싱크로 10m 플랫폼 금메달리스트인 영국의 토마스 데일리(548.25점)가 동메달을 챙겼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