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졌잘싸’ 한국여자배구… 세르비아에 완패, 올림픽 4위

보스코비치 33득점 맹폭
1세트 따라붙던 한국, 2세트부터 전의 상실
45년 만의 메달 획득 꿈도 좌절

아쉬워하는 김연경(가운데)과 한국 선수들. 연합뉴스

45년 만의 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도전이 세르비아 라이트 티야나 보스코비치에 의해 좌절됐다.

한국은 8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결정전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대 3(18-25 15-25 15-25)으로 패배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결정전 0대 3 스코어가 9년 만에 재현됐다. 당시 주포 김연경을 앞세운 한국은 ‘죽음의 조’를 통과한 뒤 8강에서 이탈리아까지 잡아내며 어느 때보다 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가 컸다. 단 한 번의 승리로 메달이 결정되는 상황, 한국은 일본의 빠르고 조직적인 플레이에 무너졌다.

이번에도 한국은 메달과 노메달의 기로에서 안타까운 좌절을 맛봤다. 세르비아가 보스코비치란 확실한 득점 루트를 갖고 있단 건 경기 전부터 한국 선수 전체가 확실히 알았고 착실한 대비까지 했지만, 그 득점 루트가 막아내기엔 너무도 강력했다. 결국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이후 45년 동안 이어진 메달 획득의 꿈을 이번에도 이루지 못했다.

세르비아는 보스코비치가 서브 6득점, 블로킹 2득점 포함 총 33득점을 올리며 폭발했다. 한국은 김연경 11득점, 김희진 8득점, 박정아가 7득점에 그쳐 세르비아와 대적하지 못했다.

1세트 5-6에서 김희진의 서브가 강하게 상대 리시브를 흔들면서 한국은 대거 3점을 냈다. 박정아가 블로킹 득점을 올렸고, 김희진도 서브 에이스를 연속 두 개나 기록했다. 중후반까지 비등하게 이어지던 경기는 보스코비치에 의해 반전됐다. 17-18 상황, 보스코비치의 강서브를 앞세운 세르비아가 5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기세가 완전히 넘어갔고, 결국 한국은 1세트를 내줬다.

한국은 2세트에도 초반 4-7까지 몰렸다. 양효진이 보스코비치의 공격을 블로킹한 뒤 속공 득점까지 올리며 자신의 몫을 다 했지만 측면 공격은 세르비아의 장신 블로커들에 번번이 막혔다. 세르비아를 잡는 비책으로 꼽혔던 서브의 감은 박정아와 김연경의 에이스가 나오는 등 지난 경기들보다 나아진 모습이었지만, 보스코비치는 물론 레프트 부사 비앙카, 센터 미나 포포비치까지 살아난 세르비아의 공세를 막긴 역부족이었다.

3세트 꺼져가는 희망의 불씨를 되살려낸 건 김연경이었다. 전위에 위치한 김연경은 경기 초반 강력한 스파이크를 상대 코트에 꽂아 넣으며 연속 득점을 올렸다. 그 불씨를 끈 건 다시 보스코비치였다. 보스코비치는 5-5에서 3연속 서브 에이스를 올리며 한국 선수들의 의욕을 완전히 꺾어버렸다. 결국 한국은 마지막 세트까지 내주고 아쉽게 도쿄에서의 여정을 마감했다.

도쿄=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문 대통령, 여자배구 선수단에 “아름다운 도전…또 하면 돼”
라바리니 감독 “김연경의 리더십·카리스마 기억할 것”
태극마크 내려놓는 김연경 “국가대표는 자부심이었다”
평소와 달랐던 김연경… 인터뷰하면서 참았던 눈물 줄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