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태극마크 내려놓는 김연경 “국가대표는 자부심이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태극마크에 진심이었던 ‘캡틴’
올림픽 무대서 퇴장…끝내 눈물
“후배들에게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눈물을 참는 김연경. 연합뉴스

8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동메달결정전이 한국의 0대 3 패배로 마무리된 뒤 믹스트존으로 나온 김연경(33)의 눈가엔 눈물이 고여 있었다. 누구보다 간절하게 준비했던 ‘라스트 댄스’였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직후엔 “우린 웃을 자격 있다”며 실망한 선수들을 다독였고, 상대 승리를 축하하며 주장으로서의 품위를 다한 그였다. 하지만 마지막 올림픽에서 메달을 걸지 못한 진한 아쉬움은 감춰지지 않았다.

2012년 런던대회부터 이어진 김연경의 올림픽 도전은 ‘메달’이란 결실로 끝날 수 있을 걸로 보였다. 한국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 항상 ‘언더독’이란 평가를 받았음에도 포기하지 않는 집념과 투지를 발휘하며 조별리그 일본전, 8강 터키전에서 승리를 따냈다. 이에 여자배구 대표팀에 대한 전 국민적인 지지도 이어졌다.

딱 두 경기가 아쉬웠다. 브라질과 세르비아란 강팀을 상대로 한국 선수들은 마지막 힘까지 짜냈지만, 탁월한 신체 능력을 앞세운 두 팀의 벽은 너무도 높았다. 결국 한국 여자배구도, 김연경도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부터 올림픽까지 이어진 4개월간의 치열했던 훈련과정을 메달로서 보상받지 못했다.

김연경은 “아쉬운 경기였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기대하지 않았고, 저희조차도 이렇게까지 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여기까지 와 기쁘게 생각하고 경기에 대해선 후회가 없다”고 경기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그리곤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고생한 게 생각도 나고 그래서 (눈물이 났다)”고 했다.

비록 메달을 목에 걸진 못했지만, 한국 여자배구가 전 세계 강호들 사이에서 4강이란 신화를 쓸 수 있었던 건 주장 김연경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의 탁월한 배구실력 때문만은 아니다. 김연경은 누구보다 가슴에 단 태극마크에 진심이었고, 국제대회 성적을 올려 ‘여자배구’ 전반을 발전시키기 위해 어린 시절부터 대표팀에 헌신해왔다. 김연경은 “국가대표의 의미를 이야기할 수 있을까 생각할 정도로 저에게는 무겁게 느껴진다. 자부심이고, 영광스러운 자리”라고 했다.

눈물을 참는 김연경. 연합뉴스

대표팀에서 김연경과 오랜 시간 방을 함께 써온 양효진(32)도 김연경과의 추억을 이야기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는 “연경언니는 제가 대표팀에 처음 들어온 19세 때에도 ‘대표팀이 더 개선돼 국가에 좋은 성적을 안겨줘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우리가 좋은 환경에서 배구를 하지 못해 아무도 관심 없을 때 그런 생각을 어린 나이에 하며 끌고 가려 한 것”이라며 “그런 노력 덕분에 주목을 받지 못했던 여자배구의 환경이 좋아지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팀에 오면 시합도 많고 힘들었다. 휴식도 없이 대표팀에 소집돼 몸이 아플 때도 많았다. 그럴 때 강한 멘털을 가진 세계적인 선수인 연경 언니에게 의지가 많이 됐다”며 “언니는 계속 롤모델로 남을 선수다. 상황에 따라 강하게 이야기도 해줄 수 있는 리더의 표본”이라고 덧붙였다.

그런 김연경이 이제 오랜 시간 희로애락을 함께 한 대표팀에서 떠난다. 그는 “파리올림픽 참가는 조심스러운 부분이다. 협회, 회장님과 이야기해야겠지만 사실상 이번이 국가대표로 뛰는 마지막이라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이어 “대회를 많은 관심 속에 치러 너무 즐겁게 배구했다. 조금이라도 배구를 알릴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꿈 같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대표팀에서 뛸 선수들도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마지막 말을 남겼다.

도쿄=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졌잘싸’ 한국여자배구… 세르비아에 완패, 올림픽 4위
문 대통령, 여자배구 선수단에 “아름다운 도전…또 하면 돼”
라바리니 감독 “김연경의 리더십·카리스마 기억할 것”
평소와 달랐던 김연경… 인터뷰하면서 참았던 눈물 줄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