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부상기권 귀화선수에 “찬물 끼얹네요” MBC 중계 논란

네이버 2020도쿄올림픽 선수 페이지 화면 캡처

2020 도쿄올림픽 마지막 날 육상 남자 마라톤 경기 중계에서 MBC 해설진이 부상 당한 선수를 배려하지 못한 발언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문제의 발언은 8일 오전 7시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 경기 중계 중 나왔다. 경기 초반 선두권에 자리한 케냐에서 우리나라로 귀화한 마라토너 오주한(33)이 15㎞ 지점에서 허벅지 통증을 느껴 기권한 직후였다.

“불과 몇 분 전까지 있던 선수인데 사라졌다”며 한 중계진이 아쉬움을 토로하자, 윤여춘 MBC 육상해설위원은 여러 차례 한숨을 내쉬며 “완전히 찬물을 끼얹네요. 끼얹어. 아 이럴 수가 있을까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주한 선수가 이번 올림픽에서 이봉주 선수의 은메달, 황영조 선수의 금메달에 이어 또 한 번 메달을 바라본다고 자신만만하게 장담했는데…”라고 말했다. 안타까움에 나온 발언일 수 있지만, “부적절했다” “실언이다”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를 들은 다른 중계진은 “레이스도 중요하지만, 선수의 건강 상태가 무엇보다 중요하지 않겠냐. 오주환 선수 큰 탈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상황을 마무리했다.

오주한은 2018년 9월 한국 국적을 얻었다. ‘오직 한국을 위해 달린다’라는 의미의 이름으로 개명도 했다. 그는 올림픽 전 “새 조국이 된 고마운 대한민국에 메달을 안기겠다”는 각오를 밝힌 바 있다.

2015년 6월 청양군 체육회 입단식에서의 오주한. 뉴시스 사진=청양군 제공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