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응용 “한국야구 정신 차려야…애들도 안그래” 쓴소리

김응용 전 감독(왼쪽 사진)과 도쿄올림픽 한국 야구대표팀. 뉴시스

프로야구가 주요 선수들의 방역수칙 위반과 2020 도쿄올림픽 메달 획득 실패로 팬들에게 비판받고 있는 데 대해 한국야구의 거목 김응용(80) 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회장이 쓴소리를 했다.

김 전 회장은 “도쿄올림픽 경기를 보다가 가슴이 매우 아팠다”며 “선수들과 지도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많은 반성을 해야 한다”고 8일 연합뉴스에 말했다.

김 전 회장은 “과거 야구대표팀은 국제대회에서 죽기 살기로 했다”며 “한국 야구는 미국 일본 등 다른 국가와 실력 차가 나는 건 사실이지만 그동안은 정신력으로 이를 악물면서 했다. 그런데 이번엔 그런 모습이 사라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선 일본에만 신경을 쓰다 보니 진이 다 빠진 느낌이었다”며 “마지막 두 경기(미국과 패자 준결승,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를 보면서 팬들은 많은 실망을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초유의 리그 중단 사태를 부른 일부 선수들의 방역수칙 위반 문제도 꾸짖었다.

김 전 회장은 “요즘엔 초등학생들도 훈련할 때 모두 마스크를 쓴다. 어린아이들도 더운 날씨에 땀을 뻘뻘 흘려가면서 방역수칙을 지키는데, 프로선수들이 단단히 잘못된 행동을 했다”면서 “KBO도 중심을 잡고 재발 방지를 위해 엄한 징계를 내려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 상황에서 올림픽에 나갔으니 선수들이 제대로 뛰었겠나. 배에 기름이 찬 상태에서 뛴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회장은 한국야구가 다시 팬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열심히 하는 것밖에는 없다”고 답했다. 그는 “KBO도 중심을 잡아야 하는데, 구성원 중 잘못한 이가 있으면 재발 방지를 위해 엄단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은 한국야구의 산증인이다. 해태 타이거즈 감독으로 9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들었고, 삼성 라이온즈 감독과 사장을 역임한 뒤 한화 이글스 감독을 마지막으로 현장을 떠났다. 2016년 여러 단체가 통합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으로 취임해 정상화에 온 힘을 기울였다.

올해 초 주변의 연임 권유를 고사하고 야인으로 돌아간 김 전 회장은 최근 충북 진천군 한 초등학교에서 방과후 야구교실 강사로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