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우리 선수 어디?” 중계진도 당황…폐막식 韓패싱 논란

폐막식 기수 전웅태.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폐막식 중계화면에 한국 선수단이 잡히지 않아 일각에서 한국 ‘패싱’ 의혹이 제기됐다.

도쿄올림픽 폐막식은 8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진행됐다. 대한체육회는 폐막식에 앞서 한국 선수 4명, 임원 30명 등 총 34명이 참가한다고 밝힌 바 있다. 폐막식 기수로는 한국 최초로 근대5종 경기에서 메달을 획득한 전웅태가 나섰다.

하지만 전웅태의 모습은 중계 화면에 포착되지 않았다. 국가별 기수들이 입장 순간을 보여주던 화면이 한국이 입장할 타이밍에 풀샷으로 전환돼버렸다. 이후 각국 선수들이 어우러져 춤을 추고 환호하는 모습이 담길 때에도 한국 선수들은 보이지 않았다.

8일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폐회식에서 전웅태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계방송을 진행하던 진행자들도 “한국 선수들을 보고 싶은데 잡히지 않는다”고 언급했을 정도다.

폐막식 공연에는 도쿄 스카 파라다이스 오케스트라, 크리피 너츠의 DJ 마쓰나가, 가수 미레이 등이 참여했다. 잔디가 깔린 도쿄 공원의 오후를 재현하는 방식으로 스케이트 보드를 타는 사람들과 다양한 퍼포먼스가 등장했다. 또 ‘기억의 시간’으로 올림픽에서 활약한 선수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1인 퍼포먼스가 선보였다.

폐막식의 한국 선수들. 연합뉴스

사상 처음으로 영화 형식으로 선보인 다음 올림픽 개최지 프랑스 파리의 초대장은 오케스트라 연주와 함께 웅장한 영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파리 명소 곳곳에서 펼쳐지는 스포츠를 통해 새로운 시각과 경험을 선사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의 폐막 선언 후 스기나미 주니어 합창단과 함께한 ‘다음 세대를 향하여’를 선보이며 폐회식은 마무리됐다.

폐막식 기수 전웅태. 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됐다가 우여곡절 끝에 치러졌다. 17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이날 폐막했다. 한국은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0개를 따며 종합 순위 16위를 기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강백호 껌 논란에…김경문 “본인도 본인 행동 모르더라”
도쿄올림픽 폐회식서 남녀 마라토너 동시 시상…사상 최초
성적보다 ‘투지’에 박수…변화하는 한국 스포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