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간첩단 충북에만 있었을까…빙산의 일각일 것”

“충북간첩단 철 지난 색깔론 치부하면 그게 이적행위”
“방심하면 언제 나라가 통째로 넘어갈지 모를 일”

국민의힘 대권주자 중 한 명인 유승민 전 의원이 서울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열린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경제가 다시 성장해야 젊은이들이 가장 고통받는 일자리, 저출산, 불평등 문제도 해결이 가능하다" 며"경제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9일 청주 노동계 인사의 국가보안법 위반 의혹 사건과 관련해 “간첩이 실재함이 입증됐음에도 이를 ‘철 지난 색깔론’으로 치부한다면 그것이야말로 이적행위”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간첩활동으로 구속된 ‘자주통일 충북동지회’가 북으로부터 받은 지령들을 보면 북한이 간첩들을 조종해 대한민국의 국가안보와 국내정치에 얼마나 깊숙이 개입하고 있는지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충북 간첩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에 드러난 북한의 지령들은 보수 야당 참패를 위한 선거개입, 조국 사태와 검찰 개혁, 유튜브 여론전, F35A 도입 반대운동, 대기업 노조개입, 민중당 침투, 간호사회 침투 등 실로 다양하다”면서 “이들이 ‘생명을 다할 때까지 원수님과 함께’ ‘원수님의 충직한 전사로 살자’라고 쓴 혈서 맹세는 마치 수십년 전의 간첩사건을 보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그러나 이는 엄연한 오늘의 현실”이라며 “더구나 문재인 정권 들어서 남북 정상회담과 판문점선언 등 남과 북의 정상이 손을 마주 잡던 그 시간에 뒤에서는 저런 일들이 벌어졌다는 것이 바로 북한의 진짜 모습임을 깨닫게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미 연합훈련 연기를 주장한 74명의 여권 국회의원들, 그리고 걸핏하면 국가보안법 폐지를 외쳐온 민주당 정치인들은 문재인정부의 국가정보원이 밝힌 간첩단 사건을 접하고 어떤 생각을 하느냐?”고 물었다.

윤 전 의원은 특히 “과연 간첩단은 충북에만 있었을까. 충북 간첩단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것”이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북한의 지령에 따라 적화통일을 위해, 원수님을 위해 움직이는 간첩들이 대한민국 도처에서 암약하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저런 북한을 상대로 대한민국을 지키는 일은 정말 철두철미해야 한다. ‘요즘 세상에 무슨 간첩이…’라고 방심하면 언제 나라가 통째로 넘어갈지 모를 일”이라고 덧붙였다.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다녕 인턴기자

국민의힘 “文정부, 김여정 하명에 즉각 복종”…한미훈련·‘간첩단’ 총공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