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밥도, 호텔도 최악’ 도쿄올림픽 혹평한 확진 선수들

사이먼 게스케 트위터 캡처

2020 도쿄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일본에 도착한 후 코로나19에 확진된 선수들의 격리 환경에 대한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독일 사이클선수 사이먼 게스케는 지난달 23일 레이스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2일 일본에서의 긴 격리를 마치고 고국으로 돌아갔다.

게스케는 8일 영국 자전거 잡지 ‘사이클링 위클리’와의 인터뷰에서 격리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독일로 출국하기 전 “내 선수 경력 중 가장 쓸모없는 여행을 끝내고 돌아가게 돼 너무 기쁘다”라고 밝혔다.

게스케는 격리된 선수들에게 제공되는 식사가 부실함을 지적했다. 사이먼 게스케 트위터 캡처

게스케는 격리 당시에도 SNS에 자신이 격리된 호텔 사진을 공개한 바 있는데 창문은 잠겨 있고 하루 세 번 방에서 나갈 수 있어 마치 감옥 같다고 표현했다.

그는 “오전 7시가 체온 측정 시간”이라며 “천장에 달린 스피커가 날 깨운다”라고 말했다. 특히 쌀밥, 간장, 삶은 양배추, 브로콜리 등이 전부인 부실한 식사에 불만을 드러냈다.

독일로 돌아간 기쁨을 표현하는 게스케. 도쿄에서의 6주를 "정말 사나운 여행"이라고 표현했다. 사이먼 게스케 트위터 캡처

독일로 무사히 귀국한 게스케는 “정말 사나운 여행”이었다고 덧붙였다.

네덜란드 여자 스케이트보드 선수 캔디 제이콥스 역시 지난달 21일 일본에 도착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결국 올림픽 출전에 포기했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최근 그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격리시설로 끌려가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제이콥스가 공개한 열악한 격리 시설. 캔디 제이콥스

제이콥스는 “격리된 호텔에는 신선한 공기도 부족했고, 식단도 불균형했다”며 “선수들을 위한 영양 조건도 갖추지 못했다”라고 비판했다. 또 의료진과 언어 장벽 때문에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었음을 토로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1년 연기됐다 지난달 23일 개막한 도쿄올림픽은 8일 17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코로나19 탓에 경기를 마친 선수들은 48시간 안에 도쿄를 떠나야 한다. 이에 대다수 선수들이 대회 도중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