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포착] 女 배구대표팀 금의환향 현장…김연경 “실감 안나”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에서 4위를 차지한 김연경(왼쪽부터), 양효진, 김수지가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배구협회가 준비한 기념주화를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4강 신화’를 쓴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열린 환영식에서 김연경 선수는 “이번 올림픽에서 저희 배구를 많이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셨기 때문에 저희가 4강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게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김연경을 비롯한 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선수단 본진이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경 선수는 또 “(많은 관심이) 지금도 실감이 많이 안 난다. 한국에 들어와 공항에 와보니 정말 많은 분들이 응원을 해 주시고 지지해 주셨다는 걸 또 한 번 느껴 진심으로 (감사하다) 생각하고 있고, 여자배구가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이런 관심도나 인기가 계속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다른 대표팀 선수들도 SNS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안혜진 선수는 “다들 너무 감사하다. 첫 올림픽에 좋은 언니들과 선생님들 덕분에 이렇게 좋은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오지영 선수는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올림픽 모든 시합이 끝났다. 시합이 끝나고 라커룸에 들어올 때 대표팀에서의 생활이 제일 행복하다는 걸 느꼈다”고 돌이켰다.

여자배구대표팀 김연경(왼쪽)과 근대5종 김세희가 9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염혜선 선수는 “도쿄올림픽 이 자리에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 이런 행복한 꿈을 꿀 수 있게 해줘서 모두 고맙다”며 “사랑합니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라고 적었다. 김희진 선수는 “모두가 한마음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 결과와 상관없이 모든 팀원 한 명 한 명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2020 도쿄올림픽 선수단 본진이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수지 선수는 “너무 소중했던 나의 마지막 올림픽. 더 소중하고 애틋했던 대회였다. 요즘같이 힘든 시국에 조금이나마 우리 경기가 힘이 될 수 있음에 감사했고 행복했다”고 했다. 이소영 선수는 “기다리고 꿈에 그렸던 나의 첫 올림픽, 이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며 “모두 수고 많으셨다”고 전했다. 박은진 선수는 “너무나 좋은 감독님과 코칭스텝 선생님, 언니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큰 영광이었다”며 “제 첫 올림픽에 나와 값지고 너무나 영광스러운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너무나도 꿈만 같았던 시간들이었다. 응원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썼다.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는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첫 메달을 딸 것으로 기대됐지만, 3·4위전에서 세르비아(세계랭킹 6위)를 넘지 못해 결실을 맺지 못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대표팀이 보여준 투지와 열정에 감동했다며 상심했을 선수단에게 격려와 위로를 보냈다.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김연경을 비롯한 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