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같은 ‘시급 125만원’ 4살 키즈모델…아동학대 우려

체리안 닌 페이스북 캡처

깜찍한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톱스타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베트남 아역배우가 화제다. 일각에서는 아동학대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베트남 매체 YAN은 최근 어린 나이에도 성인 톱배우 못지않은 높은 출연료를 받는 키즈모델 겸 아역배우인 체리안 닌을 소개했다.

올해 나이 4살인 체리안은 2년 전 키즈모델로 데뷔했다. 체리안은 인형처럼 앙증맞은 외모와 초롱초롱 빛나는 큰 눈으로 단숨에 주목을 받았다. 다양한 패션쇼 무대에 서며 얼굴을 알렸고, 이후 각종 영화와 드라마에도 출연하게 됐다.

각종 TV 광고까지 섭렵한 체리안은 현재 베트남 아역배우 중 가장 높은 출연료인 시간당 2500만동(약 125만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체리안과 함께 촬영했던 배우들은 “어린 나이지만 캐릭터를 이해하는 속도가 빠르고 다른 배우들과도 호흡을 맞추는 등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준다”고 칭찬했다.

체리안 닌 페이스북 캡처

일각에서는 아동학대를 우려하는 시선도 적지 않다. 특히 체리안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온 비키니 사진과 망사 스타킹 사진 등이 비판을 불러모으고 있다. 또 어린 나이에 과도한 스케줄을 강요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체리안 어머니는 “체리안은 평범한 또래 아이처럼 수업도 하고 TV도 보고 게임도 하고 지내고 있다”며 “딸에게 (방송)일을 강요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어린 시절부터 연예계 활동을 하면 순수함을 잃는다고 생각하는 건 근시안적인 생각”이라며 “체리안은 또래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순수함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