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범 케이스’ 된 크리스…“성폭행 중형 뒤 추방될듯”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웨이보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중국 공안에 체포된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전 멤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31)가 중형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공산당이 크리스 사건을 심각하게 다루고 있는 것은 청소년 사이에서 아이돌 팬클럽의 영향력이 중국 공산당보다 더 세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다.

SCMP는 “중국 공산당은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이후 모든 사회 부분을 공산당이 완벽하게 통제해야 한다고 믿고, 각 분야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국 아이돌 팬클럽은 치외법권 지대에 있었다. 중국 당국은 이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보고 아이돌 팬덤을 무너뜨리기 위해 크리스를 시범 케이스로 선정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당국은 관련 작업을 두 달 전부터 시작했으며, 이런 상황에서 미성년자 성폭행은 중국에서 사형을 선고할 수 있을 정도로 중죄이기 때문에 크리스 사건이 시범 케이스로 채택됐다”면서 “앞으로 당국이 연예산업의 스타 팬덤문화에 본격 개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관영 글로벌타임스도 “크리스 사건은 아이돌뿐만 아니라 권력자들에게 돈과 권력이 모든 것을 보장해 줄 수 없다는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크리스에게 징역 10년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있고 중국에서 복역한 뒤 추방될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크리스의 성폭력 의혹은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두메이주(18)의 폭로로 불거졌다. 두메이주는 크리스가 여성을 유혹해 성관계를 가졌다면서 자신을 포함해 피해자가 최소 8명이고 미성년자도 2명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크리스 측은 “사실이라면 내 발로 걸어서 교도소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두메이주가 오히려 자신을 협박하고 돈을 요구했다며 공갈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하지만 의혹이 제기된 이후 최소 24명의 여성이 크리스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사태가 미투운동으로까지 확대되자 공안은 수사에 착수해 크리스가 일부 여성과 성관계를 한 것은 사실이며 여죄를 추궁하기 위해 그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는 엑소 멤버로 데뷔했으나 2014년 한국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중국에서 가수 겸 배우로 활동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前 엑소 크리스,성폭행 전면부인…“사실이면 스스로 감옥갈 것”
“성관계 후 돈 줬다” 중간 수사 발표에 거짓말 들통난 크리스
전 엑소 멤버 크리스, 강간죄로 공안에 체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