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법무팀”…‘이재용 가석방 승인’ 박범계에 십자포화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 사진)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을 승인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여권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집중포화를 당하고 있다.

10일 박 장관 SNS에는 이 부회장의 가석방 결정을 비난하는 댓글이 줄줄이 달려 있다. “국정농단 청문위원이 어찌 이리되었느냐” “이러라고 국민들이 그 추운 날 길거리에서 촛불을 든 줄 아느냐” “법무부는 앞으로 정의를 외칠 생각하지 말라” 등 비판이 잇따랐다.

일부 지지자는 박 장관을 향해 “매국노” “삼성법무팀” 등 원색적 비난과 조롱까지 퍼부었다.

전임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역시 SNS를 통해 “국정농단 세력의 꿀단지가 된 정경유착 공범에 대한 2년6개월도 무겁다고 법무부가 조기 가석방의 시혜를 베풀었다”며 “곱빼기 사법 특혜”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는 전날 8·15 가석방 대상자 심사 회의를 열고 가석방 신청자 1057명 중 이 부회장을 포함한 810명에 대해 ‘가석방 적격’ 의결을 했다. 8·15 가석방은 오는 13일 이뤄진다.

박 장관은 가석방심사위가 끝난 직후 직접 브리핑을 열고 이 부회장의 가석방 소식을 알렸다. 이번 가석방은 장관 권한이기는 하지만 사실상 정권 내부에서 공감대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홍준표 “이재용 석방 환영…文, 이제 MB·朴도 결단해야”
“공정 날려” vs “경제 이바지” 이재용 가석방에 대권주자들 반응
이재용 사면에 이낙연 “국민께 또한번 빚…갚아주길”
박범계 “이재용만을 위한 가석방 아니다”
이재용 가석방 효과 없나…삼성그룹주 약세 마감
박범계 “이재용 가석방 특혜? 상당히 유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