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브라질 준결승전, ‘도쿄올림픽’ 최고 시청률…40% 웃돌아

최고1분 시청률 40.9%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김연경을 비롯한 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국내 시청자들이 가장 많이 본 경기는 브라질과 맞붙었던 여자배구 준결승전으로 나타났다.

10일 시청률조사기업 TNMS에 따르면 지난 6일 금요일 오후 9시부터 시작된 배구 경기의 지상파 3사 평균 전국가구 시청률은 36.8%였다. 채널별로는 SBS TV 14.6%, KBS 2TV 12.7%, MBC TV 9.5%로 나타났다.

시청자 수로는 1231 만명이 동시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 중 최고1분 시청률은 40.9%까지 상승했다.

배구 다음으로 시청률이 높았던 경기는 지난달 25일 치러진축구 대표팀과 루마니아의 남자B조 예선 경기로 지상파3사 시청률이 32.1%를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지난 4일 수요일 치러진 한일전 야구 경기의 시청률이 높았다. 지상파 시청률은 26.7%로 나타났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