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양주시민축구단, 전북 이어 울산도 잡을까…11일 FA컵 8강

16강에서 전북 현대 승부차기 끝에 잡아
최근 흐름 좋은 울산 상대로 4강 도전
포항-전남, 강원-수원, 대구-김천 ‘빅뱅’

전북을 제압하고 기뻐하는 양주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세미프로축구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의 도전이 계속될 수 있을까. 전북 현대란 거함을 넘어선 양주는 이번엔 울산 현대를 상대로 또 한 번의 기적에 도전한다.

양주는 11일 울산 문수축구장에서 열리는 2021 하나은행 FA컵 5라운드(8강)에서 프로축구 K리그1 울산을 상대한다.

양주는 지난 5월 26일 16강에서 전북을 잡아내며 ‘돌풍의 팀’으로 부상했다. 연장전까지 0-0 무승부를 이끌어낸 뒤 승부차기에서도 접전 끝에 10대 9 승리를 쟁취해내면서다. K3리그는 프로에서 도전을 이어가지 못한 선수들 위주로 구성된 팀인 데다 양주가 K3리그에서도 15팀 중 13위에 그치고 있어 K리그1에서도 최강팀인 전북을 상대로 한 승리는 기적과도 같았다.

하지만 8강에서 마주할 울산은 최근 흐름이 좋아 양주도 더욱 힘든 경기를 치러야 할 전망이다. 울산은 최근 대구 FC와 강원 FC를 연이어 제압하며 리그에서 2연승을 달리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좋은 컨디션을 보여줬던 이동경과 이동준 등이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게다가 유럽 도전을 마치고 울산 유니폼을 입은 윤일록까지 가세한 상태다.

다만 FA컵은 독기를 품은 하위 리그 팀들의 반란이 잦은 대회다. K3리그 대전 코레일은 내셔널리그 소속이던 2019년 FA컵 준우승을 거뒀고, K3리그 화성 FC도 같은 해 4강에 올라 축구 팬들을 놀라게 했다. 양주도 울산만 넘어선다면, 4강에 올라 기존에 하위 리그 팀들이 이루지 못한 우승 도전을 이어갈 수 있다.

K리그1 포항 스틸러스는 같은날 K리그2 전남 드래곤즈와 ‘제철가 더비’를 펼치게 됐다. 강원 FC와 수원 삼성은 K리그1 팀 간 자존심 대결을 준비한다. K리그1 대구 FC는 K리그2 김천 상무와 맞대결한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