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대통령 인스타 축전에 직접 댓글 단 라바리니 감독

4강 진출을 확정 짓고 김연경이 라바리니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왼쪽)과 라바리니 감독이 문재인 대통령 축전에 직접 남긴 댓글. 연합뉴스,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2020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여자배구팀의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문재인 대통령의 SNS 축전에 직접 댓글을 달았다.

라바리니 감독은 10일 문 대통령의 인스타그램 축전에 영문으로 댓글을 달았다. 마지막엔 “매우 감사합니다”라는 한글 감사 인사도 남겼다.

“친애하는 대통령”이라고 시작하는 글에서 라바리니 감독은 “축전에서 제 이름이 있어 대단히 기쁘고 자랑스럽다. 뛰어난 선수와 스태프와 함께 태극 마크를 달고 한국을 위해 일한 것은 영광이었다”고 감격했다.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브라질과의 4강전을 하루 앞둔 5일 오후 일본 시오하마시민체육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에서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김연경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장으로 고생한 김연경 선수를 특별히 언급한 라바리니 감독은 “긴 여정동안 끝없는 사랑과 성원을 보내주신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틀 전인 8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여자 배구 선수의 선전에 대해 감사 인사를 남겼다. “김연경, 김수지, 김희진, 박은진, 박정아, 안혜진, 양효진, 염혜선, 오지영, 이소영, 정지윤, 표승주” 등 모든 선수의 이름을 언급한 문 대통령은 “우리의 자랑 열두 선수의 이름을 국민과 함께 불러주고 싶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우리의 저력을 보여준 선수들과 라바리니 감독, 코치진에게 감사하다”고도 썼다.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 라바리니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서 4강 신화를 쓴 여자 배구팀을 이끈 라바리니 감독은 현재 이탈리아로 돌아갔다. 대한배구협회는 라바리니 감독에게 계약 연장을 제안한 상태다.

온라인 커뮤니티 화면 캡처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