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고액상담 논란에 “값진 81만원” 반박 후기

“예약 성공한 순간 소리 질러…아이가 행복하게 된 비용이라 생각”

오은영 소아청소년 정신과 전문의. 뉴시스

오은영 소아청소년 정신과 전문의가 고가 상담료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한 네티즌이 “인생에서 가장 값진 81만원이었다”며 오 박사를 옹호하는 글을 올렸다.

자신을 오 박사에게 상담을 받았던 엄마라고 밝힌 A씨는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 박사의 진료는 10분에 9만원이었다. 첫 번째 상담에서 90분에 81만원을 지불했고, 남편과 우리 인생에서 가장 값진 81만원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친구 5명, 남편, 남편 회사 동료 3명, 친정 가족들을 동원해 각 200통이 넘는 전화를 해 예약에 성공했다”며 “오 박사는 가장 먼저 아이와 1대1 면담 시간을 갖고 아이에 대한 관찰이 끝나고 부모 상담을 시작했다. 내가 알고 있는 아이 모습들이 퍼즐 한 조각씩이었다면 그걸 전체적으로 맞춰서 그림으로 보여주시는 기분이었다”고 상담 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다른 센터를 돌며 지불한 치료비, 검사비, 그럼에도 차도가 없어 생업을 포기할 뻔했던 기회비용, 무엇보다도 아이가 건강하고 행복한 일상 속에서 살 수 있게 된 비용이라고 생각하면 그날의 81만원은 여전히 내 인생에서 가장 값지게 쓴 돈”이라고 말했다.

해당 글은 2만회 가까이 리트윗(재전송)됐고, 네티즌들은 글쓴이 가족을 응원했다. A씨는 “응원에 감사하다”면서 “오 박사님과의 만남은 2년 전인 19년 4월이었다. 그 이후로 검사와 1년간의 치료를 진행했다. 저는 회사를 휴직하고 아이 곁에서 치료에 최선을 다했고 완치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증세가 호전되어 종결했다. 이젠 건강하고 행복한 여느 9살 남아로 씩씩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아이의 근황을 전했다.

앞서 일부 맘카페와 유튜버에서 오 박사의 병원 상담비가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들은 오 박사가 최고가 명품만을 이용한다고 주장하며 고가 상담비 논란에 불을 지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