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찾을까…WHO “후보 약물 3가지 검사”

“내년 초 누적확진 3억 우려”


세계보건기구(WHO)는 다른 질병에 사용되는 약물 3개가 코로나19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지 검사할 예정이라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세 가지 약물은 말라리아 치료제인 알테수네이트, 특정 유형의 암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이매티닙, 면역 체계 질병 치료에 사용되는 인플릭시맵이다.

WHO는 “이들 약물은 독립적인 전문가 패널로부터 입원 중인 코로나19 환자의 사망 위험을 감소할 가능성을 인정받아 선정됐다”며 “해당 검사에는 52개국의 600여개 병원에서 연구자 수천명이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WHO는 렘데시비르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등 4개 약물을 평가했으나 코로나19 입원 환자에게 별다른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테워드로스 아브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분배 등을 강조하면서 델타 변이에 대항해 함께 싸우자고 말했다.

그는 “현재 추세라면 내년 초 (누적 확진자가) 3억명이 넘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바꿀 수 있다. 우리가 3억명에 다다를지 또 얼마나 빨리 그곳에 미칠지는 우리 모두에게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