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가 日역사, 고려는 칸국’? “美 교재 역사왜곡”

반크, 미국 수능 SAT 등 주요 교재에 한국 역사 왜곡 사실 확인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SAT)과 대학 조기 이수 과정(AP) 교재 상당수에서 한국 역사를 왜곡한 사실이 또 확인됐다며 정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반크는 바론즈사와 SAT 시험 주관사 칼리지 보드, 프린스턴 리뷰사 3개 출판사가 발행한 새 교재를 최근 분석한 결과 한국과 관련된 터무니 없는 오류가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같은 오류는 시험 문제로도 출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바론사가 출간한 SAT, AP 교재들. 반크

SAT는 매년 220만명, AP는 30만명의 고등학생이 응시하는 주요 시험이다.

반크에 따르면 2020년 12월 1일 발행된 바론즈사의 ‘SAT 세계사 시험’ 3판에는 “백제가 한반도의 남동쪽에 있다” “백제 역사는 일본 역사 중 하나다” 등 사실과 다르게 서술된 내용이 담겼다.

이 교재에선 한국과 일본 사이 바다도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됐다. 앞서 이 교재 2판에선 ‘동해(East Sea)’로 단독 표기됐던 게 고쳐진 것이다.

3판은 또 삼국시대 이전의 한국사를 기술하지 않았다. 한국 전쟁 발발 연도가 1952년이라거나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당시에도 한국이 독재 정권을 유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잘못된 사실도 담겼다.
한국을 중국과 일본 문화 지역으로 표시한 지도. 반크 제공.

바론사가 발간한 다른 교재 ‘AP 인문지리학 프리미엄’은 “한반도에는 ‘중국과 일본(Sino-Japanese)의 문화’가 지배적이었다”고 설명하는가 하면 한국 주요 종교를 “이슬람교”라고 기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칼리지 보드가 출판한 공식수험서의 세계사 기출문제 지도는 1300년 한국의 고려를 몽골의 칸국에 포함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 해설에서도 ‘지도에서 음영 처리된 영역은 모두 몽골 칸국의 범위를 구성한다’고 못 박고 있다. 출판사에 따르면 해당 시험에는 9745명의 학생이 응시했고, 69% 학생이 이 문제를 풀었다.

다른 시험 문제에선 1875년 이전의 조선이 마치 독립 국가가 아닌 것처럼 서술돼 있고, 1894년 발발한 동학농민운동도 ‘내전’으로 규정됐다.


반크는 이번 조사를 통해 파악된 오류를 바로잡아갈 계획이다. 반크는 지난해 9월부터 SAT, AP 교재 출판사들을 대상으로 한국 오류를 바로잡아달라고 요청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포스터(www.flickr.com/photos/vank1999/albums/72157716256951681)를 제작해 배포하고 있으며 글로벌 청원(maywespeak.com/koreans)을 진행하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