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머지포인트 ‘폰지 사기’였나… 85만 소비자 패닉

월 거래 규모 400억원…피해 불가피

머지플러스의 머지포인트 관련 자료 중 일부. 국민일보 DB

‘20% 할인’을 내세운 상품권으로 100만명에 달하는 사용자를 끌어모았던 모바일 결제 플랫폼 머지포인트가 갑자기 상품권 판매를 돌연 중단하고 제휴업체를 10분의 1 토막냈다. 월 거래 금액만 400억원, 월간 이용자수가 68만명에 달해 소비자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 금융당국은 ‘폰지(신규 고객 돈으로 기존 고객에게 수익을 제공)형 사기’ 가능성도 의심하고 있다.

12일 국민일보가 확보한 머지플러스(머지포인트 운영사) 내부 자료에 따르면 머지포인트 앱의 월 거래 규모는 지난 3월 기준 400억원 가량이다. 이용자는 총 85만명으로, 전년 대비 300% 급증했다. 3월 한달간 이용자는 68만명, 1인당 일평균 결제 횟수는 2.2회다. 머지플러스가 최근까지 상품권을 판매했고, 제휴 업체가 증가세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거래 규모는 더 늘어났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달 목표 월 거래규모는 1000억원, 사용자 수는 100만명이었다.

머지플러스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머지포인트 상품권 ‘머지머니’를 20% 할인한 가격으로 팔았다. 티몬·위메프 등에서 머지머니 30만원권을 24만원에 사고, 이를 앱에 등록하면 바코드를 사용해 대형 마트와 편의점, 카페, 음식점 등에서 30만원 어치 결제하는 식이다. 월 1만5000원 구독료를 내면 20%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구독 서비스도 별도 운영했다.

머지포인트 로고

파격적 할인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머지플러스는 대형마트, 편의점, 카페·베이커리 등 유명 브랜드와 제휴를 맺었다. 하나금융그룹의 멤버십 서비스 ‘하나멤버스’는 제휴를 맺어 머지플러스 구독권 이벤트를 진행했었고, KB국민카드는 ‘머지 PLCC(상업자표시카드)’ 출시 업무협약도 맺었다.

그런데 11일 돌연 판매 중단을 선언했다. 제휴사도 음식점을 제외하고는 모두 제휴를 중단하면서 200여곳에서 20곳 안팎으로 쪼그라들었다. 이마저도 12일엔 앱에서 제휴 업체 목록이 전부 사라졌다. 머지플러스 측은 “남아있는 제휴사의 민원과 변경 요청 등으로 인해 조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머지포인트를 ‘선불전자지급’ 수단으로 볼 수 있어 전자금융업자 등록이 필요하다는 당국 의견을 수용해 음식업 제휴만 유지하고 나머지는 중단했다”며 “환불을 원하면 머지머니 미사용분에 한해 구매가격의 90%를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머지플러스가 상품권 신규 구매 고객의 돈으로 20% 할인 금액을 부담하는 ‘돌려막기’를 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소비자들은 ‘먹튀’ 우려에도 시달리고 있다. 머지플러스 관계자는 통화에서 “돌려막기는 절대 없었다. 결제대금 납기일도 잘 맞추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의혹을 불식 시킬 수 있는 재무제표 자료와 정확한 결제대금 납기 주기는 투자 유치 등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당국은 머지플러스가 전금업에 등록하지 않은 탓에 사업 상황을 보고 받을 수 없었다고 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