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배구여제’ 김연경, 공식 은퇴 결정

배구협회장 만나 은퇴 의견 공식 전달
대표선수로 한국 여자배구 중흥 이끌어
“대표 활동은 제 인생에 행복한 시간이었어”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코치를 포옹하고 있는 김연경. 도쿄=김지훈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33)이 국가대표팀에서 공식 은퇴한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김연경이 12일 오후 서울 강동구 협회 사무실에서 만난 오한남 배구협회장에게 대표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오 회장도 김연경의 의사를 존중해 은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협회는 덧붙였다.

김연경은 2005년 수원한일전산여고 3학년 재학 중 국제배구연맹(FIVB) 그랜드챔피온스컵에 출전하며 성인 국가대표로서의 첫 발을 내디뎠다. 이후 2020 도쿄올림픽까지 올림픽 3회, 아시안게임 4회, 세계선수권대회 3회를 비롯한 수많은 국제대회에 참가해 한국 여자배구의 중흥을 이끌었다. 도쿄올림픽에서도 4강 신화를 쓴 김연경은 박수 속에 은퇴할 수 있게 됐다.

김연경은 “막상 대표선수를 그만둔다고 하니 서운한 마음이 든다. 그 동안 대표선수 활동은 제 인생에 너무 의미있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그간 많은 가르침을 주신 감독님들과 코칭스태프들, 함께 운동한 대표팀 선후배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 그 분들이 아니었다면 오늘의 김연경은 없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제 대표팀을 떠나지만 후배 선수들이 잘해줄 거라 믿는다. 비록 코트 밖이지만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협회는 “공식 은퇴행사를 제안했지만, 김연경의 뜻을 받아들여 선수로서 모든 활동이 끝나는 시점에 은퇴식 행사를 열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