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배구 여제’ 김연경, 17년 만에 국가대표 떠난다

“국대 의미있고 행복한 시간…후배 응원하겠다”

김연경이 8일 도쿄 고토시 아리아케아리나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한 후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17년 만에 국가대표 은퇴를 결정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2일 오후 김연경이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연경은 이날 서울 강동구 협회 사무실에서 오한남 배구협회장을 만나 대표 은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오 회장은 김연경의 의사를 존중해 은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김연경은 “막상 대표선수를 그만둔다 하니 서운한 마음이 든다”며 “그동안 대표선수로서 활동은 제 인생에 있어서 너무나 의미있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은퇴 소회를 전했다.

이어 “많은 가르침을 주신 감독님들과 코치진, 같이 운동해온 대표팀 선배님, 후배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며 “이제 대표팀을 떠나지만, 우리 후배 선수들이 잘해줄 것이라 믿는다. 비록 코트 밖이지만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연경은 수원한일전산여고에 재학 중이던 2005년 만 17세의 나이로 성인 국가대표팀에 처음 승선했다.

이후 세 번의 올림픽과 네 번의 아시안 게임, 세 번의 세계선수권 등 수많은 국제대회에 참가해 국위선양에 앞장섰다.

특히 김연경은 지난 도쿄올림픽에서 주장이자 에이스로 활약하며 한국보다 세계랭킹이 높은 팀들을 연이어 격파하며 4강에 올랐다.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의 ‘4강 신화’였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