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에 이어 해군서도 성추행 피해 신고 여성 중사, 극단적 선택

군 당국 향한 비판 목소리 고조
피해자·가해자 분리 지연 비판


해군에서도 성추행을 당한 여성 부사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공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에 이어 또다시 군내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지면서 군 당국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12일 해군에 따르면 상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해군 여군 A중사가 이날 오후 부대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해군 관계자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조사가 진행 중이라 정확한 사망 경위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숨진 A중사는 B상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뒤 B상사와 분리된 상태였으며, 가해자인 B상사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었다.

지금까지 진행된 수사 결과, A중사는 지난 5월 27일 민간 식당에서 B상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중사는 사건 발생 직후 다른 상관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정식 신고는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가 지난 7일 부대장과의 면담에서 피해 사실을 재차 알렸고 이틀 뒤 피해자 요청에 따라 사건이 정식 보고됐다.

섬에 위치한 부대에서 근무하던 A 중사는 인사 조치와 함께 휴가를 요청했다. 해군은 지난 9일에서야 A중사를 경기도 평택의 부대로 파견했다. 이에 따라 가해자·피해자 분리 등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국방부 조사본부와 해군 중앙수사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관련 법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사건이 발생한 상황에서 해군에서까지 유사한 사건이 발생하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5월 공군에서 성추행 피해를 당한 여중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서욱 국방부 장관이 세 차례에 걸쳐 대국민 사과를 했고, 이성윤 전 공군참모총장은 경질됐다.

성추행을 당한 여성 군인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이어지면서 군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서욱 장관에 대한 경질 목소리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