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반발에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요금 최대 2000원으로 하향


카카오가 택시·공유자전거 등 교통 서비스 요금 인상안을 재조정한다. 기존 인상액이 지나치게 높다는 반발을 수용한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일부터 시행한 카카오 T 택시 ‘스마트호출’ 탄력 요금제의 최대 요금을 13일 오후 4시부터 5000원에서 2000원으로 하향 조정한다고 12일 밝혔다.

돈을 더 내면 카카오 택시가 빨리 잡히는 기능인 스마트호출은 지난달 30일부터 최대 5000원의 탄력 요금제가 적용됐다. 이전까지는 주간 1000원, 심야(오전 0~4시) 2000원의 일괄 요금이었지만, 수요가 몰리는 시간에는 돈을 더 받을 수 있게 상한을 열어둔 것이다. 이는 사실상 요금 인상으로 간주돼 택시업계의 반발을 샀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를 잡기 어려운 시간대나 지역에서 기사님이 호출을 더 적극적으로 수락할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도입한 기능이었지만, 이용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면서 “의견을 수용해 탄력 요금제를 이전의 상한선인 ‘2000원을 초과하지 않도록 제한’해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T 바이크 요금도 중장거리 이용자의 부담이 커진다는 지적을 수용해 재조정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9월 6일부터 카카오 T 바이크 요금제에서 15분 기본요금을 없애고, 분당 추가 요금을 현행 100원에서 140~150원으로 올리기로 했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료 개편으로 서비스 이용에 혼란과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면서 “서비스가 미치는 사회적 영향을 보다 더 무겁게 받아들이고, 이를 계기로 출퇴근, 심야시간에 집중되는 택시 수요공급 불균형 문제와 요금의 적정성을 모두 신중하게 고려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