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켈린’ 김형규 “상위권 실력, 모두 엇비슷해”


“반드시 1등 하고 싶어요.”

농심 레드포스 ‘켈린’ 김형규가 정규 리그 1위 완주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농심은 1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DRX를 2대 0으로 완파했다. 10개 팀 중 가장 먼저 12승째(5패 세트득실 +10)를 쌓았다. 담원 기아, T1, 리브 샌드박스, 젠지 등 2~5위 팀들이 11승6패를 기록 중인 상황에서 선두 자리를 지켜낼 힘을 얻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형규는 “지난 아프리카 프릭스전을 진 뒤 몽롱한 상태가 계속됐다. 이기는 방법을 까먹은 것 같았다”고 털어놓으면서 “오늘 2대 0으로 깔끔한 승리를 거둔 덕에 다시 감을 되찾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운영 능력에서 승패가 갈렸다고 복기했다. 김형규는 “상대가 센 타이밍과 약한 타이밍, 우리가 강한 타이밍과 약한 타이밍이 각각 있었다”면서 “무언가를 해야 할 때 하고, 하지 말아야 할 때 하지 않는 운영이 잘 됐다. 상대의 밴픽이 날카로웠지만 우리가 싸움을 잘 풀어나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상대 정글에서 레오나를 끊었을 때 1세트의 승기를 잡았다고 확신했다고 밝혔다. 그는 “레오나를 잡은 직후 아펠리오스가 포탑 철거 보너스 골드를 많이 획득해 게임이 끝났다”며 “상대가 무난히 스노우볼을 굴렸다면 어려워졌을 게임이 뒤집힌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농심은 이제 젠지와의 정규 리그 마지막 대결만을 남겨놨다. 두 팀은 이미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다. 김형규는 “현재 비슷한 승수를 쌓아둔 상위권 팀들의 실력이 모두 엇비슷하다”면서 “그날 운에 따라 승패가 갈릴 정도로 팽팽한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