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경선후보 토론회 설전에 “선의 오해하면 흙탕물”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선경선 예비경선 후보 토론회를 둘러싸고 주자간 설전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선의를 오해하는 사람들이 생기는 순간 경선은 흙탕물이 된다”면서 자제를 촉구했다.

휴가 중인 이 대표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토론회 개최는 최대한 정책과 메시지로 국민과 당원에게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달라는 몇몇 후보들의 요청에 경선준비위원회가 호응한 것이라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토론회에 난색을 표하는 것을 유승민 전 의원, 홍준표 의원 측이 문제삼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윤 전 총장을 공격하는 두 선배들은 비겁하다”고 비판하는 등 갈등이 불거지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마찬가지로 후보들의 토론에서의 유불리를 따지는 순간 후보들도 격해질 수 있다”며 “제가 지금까지 만나고 교류해온 우리 당의 대선주자 한분한분은 국가의 최고 지도자가 될 수 있는 실력과 인품을 갖춘 분들”이라고 달랬다.

또 경선 잡음에 악화되는 여론을 의식한 듯 “원래 선거를 치르다 보면 시작하는 시점에 쌓이는 많은 오해들도 진행되면서 풀려 나가기도 한다”며 “후보들과 경선준비위원회, 그리고 지도부를 믿고 지켜봐주시면 된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대선경선준비위원회(위원장 서병수)는 이날 저녁 회의를 열고 경선 토론회를 예정대로 치르기로 확정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