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조국, 책 쓰길 잘했다…책이라도 썼으니 살지”

유튜브 영상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책 ‘조국의 시간’과 관련해 “책을 쓰길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재개한 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에서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어떻게 사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이 책이 인쇄되자마자 자신에게 한 권을 보내줬다”며 “제 얘기도 나오는데, 거기 포스트잇을 붙여서 보냈더라. 이 책이라도 썼으니 살지(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보통 시민들이 미디어를 통해 만나는 대부분의 이야기는 초기 검찰발 기사와 검찰발 정보를 토대로 해서 언론인이 쏟아낸 비평이었고 정치적 반대 세력이 쏟아낸 저주의 언어들”이라고 한 유 이사장은 “음습한 통로를 통해 나간 정보를 토대로 쏟아낸 저주의 언어들과 함께 본인의 육성도 한번 들어보는 게 사실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얘기를 들어보고 싶다는 정보욕구, 그리고 다른 한 편으로 개인적으로 전혀 알지 못해도 미디어로 비치는 모습과 상황만으로도 (조 전 장관이) 충분히 고통스러울 것이라 짐작할 수 있기에 고통받고 있는 사람이 내는 목소리를 들어줘야겠다는 (정서가) 있었다 본다”고한 유 이사장은 “그게 합쳐지며 굉장히 짧은 기간 내에 폭발적 수요가 있었던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유 이사장은 또 독립운동가이자 역사학자인 박은식 선생의 ‘한국통사’, ‘한국독립운동지혈사’와 ‘조국의 시간’을 빗대기도 했다. “인상적인게 (일제로부터) 작위, 토지를 받은 사람을 다 기록해놨다. 당시 거부한 사람은 누군지도 기록했다”고 한 그는 “이것을 기록해놨기에 100년이 지나면서 누구는 작위를 받았으나 거절했다는 것을 알 수 있지 않느냐. 기록이라는 것이 진짜 중요하다는 것을 박은식 선생의 책을 읽으며 느꼈다. 그런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조국의 시간’ 출판사인 한길사 김언호 대표는 이날 알릴레오에 출연해 “완전히 팔린 게 30만 부 이상 될 것”이라며 “이 책이 국민들에게 일종의 참회록 같은 역할을 하는 것 같다. 읽으면서 ‘아 나도 잘못 봤네. 우리 사회가 이러면 안 되겠다’ 이러는 것”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