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한미 연합훈련은 핵전쟁의 전주곡”

훈련 축소 전해졌지만 ”해머를 망치로 바꿨다고 흉기 아니냐”


북한 선전매체가 한미연합훈련이 ‘침략적 성격’의 예비훈련이라며 맹비난했다.

북한이 대외용 주간지인 '통일신보'는 14일 시론을 통해 “(한미연합훈련은) 공화국(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을 골자로 하는 작전계획이고 그 실행을 보다 완비하기 위한 핵전쟁 예비훈련”이라고 비판했다.

한국과 미국은 오는 16일부터 연합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미 양국은 훈련에 대해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성격"이라고 밝혔다. 규모 역시 대폭 축소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통일신보는 “해머를 망치로 바꿨다고 흉기가 아니라고 하는 것이야말로 어불성설”이라며 “규모와 형식이 어떻든 선제타격, ‘평양점령’ 등의 침략적 성격은 변할 수 없고 언제, 어느 때에 진행되든 핵전쟁의 전주곡이 아니라고 장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10일 한미연합훈련의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 참모훈련(CMST) 시작 직후부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김영철 당 통일전선부장 등이 연이어 비난 담화를 내는 등 반발하고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