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앞지른 현대차 투싼, 독일 전문 매체 평가 1위

현대차 투싼 PHEV.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투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이 독일 자동차 전문지의 동급 비교 종합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15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투싼 PHEV는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가 실시한 PHEV SUV 비교 평가에서 총점 800점 가운데 543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아우토 빌트는 현대차 투싼 PHEV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PHEV, 푸조 3008 PHEV, 도요타 RAV4 PHEV 등 글로벌 인기 모델을 대상으로 세부 항목을 평가한 후 종합 순위를 매겼다.


투싼 PHEV는 바디 96점, 컴포트 112점, 파워트레인 85점, 주행 다이내믹 78점, 커넥티드 54점, 친환경성 55점, 비용 63점 등 다른 인기 모델과 비교해서도 뒤지지 않는 고르고 우수한 성적을 냈다. 2위는 총점 516점을 받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PHEV였다. 푸조 3008 PHEV와 도요타 RAV4 PHEV는 총점 514점으로 공동 3위였다.

투싼 PHEV는 넉넉한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한 공간 활용성과 10.25인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센터페시아 디자인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에서도 높은 점수를 얻었다. 시속 100㎞에서 완전히 정지하는 제동 테스트 부문에서도 비교 대상 가운데 가장 짧은 제동거리를 기록하며 안정성 측면에서도 인정받았다.


특히 투싼 PHEV는 가격에서 다른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투싼 PHEV는 20%가량 저렴하게 팔리고 있는 데도 고가 모델인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PHEV와 대부분 항목에서 경합을 벌였다. 아우토 빌트는 “투싼 PHEV는 다재다능한 만능선수”라며 다방면에서 우수한 차라는 의견을 남겼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투싼은 2004년 출시 이후 글로벌 누적 판매 700만대 이상을 기록한 현대차의 대표 모델이다.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 익스프레스는 4세대 투싼에 대해 “SUV 클래스 리더의 자질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한 바 있다. 투싼 1.6T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의 경우 최근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의 준중형 SUV 비교 평가에서 포드 쿠가, 세아트 아테카, 마쓰다 CX-5를 제치고 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4세대 투싼은 올해 유럽 지역 현대차 판매의 31.7%를 차지하는 등 지난해 말 유럽 판매를 시작한 이후 큰 폭의 판매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1~5월 유럽 자동차 시장의 C세그먼트(준중형급) SUV 판매 변화를 보면 투싼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7% 증가한 반면 도요타 RAV4는 58%, 푸조 3008은 45%,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12% 증가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