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뒤집었다”…합당 결렬에 유감 표명한 국힘

성일종 “요구 대부분 수용된 상태” 주장
다만 “실망할 일 아니다”는 당내 의견도 나와
安도 “약속은 정권교체” 말바꾸기 논란 피해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과의 합당과 관련해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두 정당의 통합을 위한 노력이 여기서 멈추게 됐음을 매우 안타까운 마음으로 말씀드린다"고 밝히며 '합당 결렬'을 선언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이 결렬됐다. 국민의힘에선 이를 두고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뒤집어버렸다”며 유감을 표했다. 다만 일각에선 합당 결렬을 나쁘게 볼 것만은 아니라는 의견도 나왔다.

“무리한 요구 양보했는데” 책임은 국당 쪽으로
국민일보DB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16일 구두논평을 통해 “야권 통합에 대한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고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것에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밝혔다.

양 대변인은 합당 결렬의 배경으로 국민의당의 과도한 요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협상 과정에서 과도한 지분 요구, 심지어 당명 변경과 같은 무리한 요구들이 나왔으나, 모두 양보하고 양해하는 자세로 임해 왔다”며 “그러나 하나의 요구를 수용할 때마다 더 큰 요구들이 추가되어왔던 것이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합당을 제안했던 서울시장 선거 때의 정치적 상황과 지금의 상황이 달라졌다고 하여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뒤집어버린 행동에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다만 정권교체라는 공통의 목표를 두고, 앞으로의 행보에는 함께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관련 실무협상단 회의에서 국민의당 권은희 단장과 국민의힘 성일종 단장(오른쪽)이 주먹인사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에서 합당 실무협상단장을 맡았던 성일종 의원도 “오늘 이렇게 합당에 이르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실무협상단장으로서 아쉽게 생각하며, 현 사태에 대해 큰 책임을 느낀다”면서도 “협상 중에 양당 간의 의견차이는 당명변경 요구와 차별금지법밖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당에서 요구했던 지분요구 등 모든 것은 다 수용이 된 상태”였다고도 덧붙였다. 사실상 국민의당 책임론을 강조한 셈이다.

성 의원은 “정치는 본인이 결정하고 행동하는 것이다. 결정사항에 대한 판단은 국민들께서 냉정하게 하실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내 협상 결렬 긍정 목소리도…윤상현 “실망할 일 아냐”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다만 국민의힘 내부에서 합당 불발을 긍정적으로 보는 목소리도 나왔다. 합당보다 추후 후보 단일화로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복당한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합당 결렬은 실망한 일이 아니다”라며 “합당보다 더 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 대표는 야권 후보로 내년 대선에 출마해야 한다”며 “국민의힘 밖에 있는 야권주자들의 힘을 하나의 대오로 결집시키고, 최종적으로 국민의힘과 야권 단일화를 성사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합당은 쉬운 선택이지만,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중론”이라며 “안철수 대표는 편하지는 않지만, 정권교체에 힘이 될 가시밭길을 선택한 것”이라고 했다.

약속 뒤집었다는 비판에 安 “제 약속은 정권교체” 반박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과의 합당과 관련해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두 정당의 통합을 위한 노력이 여기서 멈추게 됐음을 매우 안타까운 마음으로 말씀드린다"고 밝히며 '합당 결렬'을 선언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앞서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두 정당의 통합을 위한 노력이 여기에서 멈추게 됐음을 매우 안타까운 마음으로 말씀드린다”며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최종적인 결과에 이르지 못했다. 통합을 기대하신 국민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그는 합당 약속을 뒤집었다는 지적에는 “제 약속은 정권교체다. 이를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합당에 대한 말씀을 드렸다”며 “그런데 지금의 현실은 (야권의 지지층을 넓힐 수 있는 통합을) 하기 힘들고, 오히려 (통합하면)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낮아져서 제가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속보] “통합 노력 멈추게 됐다” 안철수 합당 결렬 선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