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논란 물어도 되냐’고 묻자 이재명 “아니요” 손사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성평등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는 16일 관련 질문에 말을 아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여의도 캠프에서 열린 성평등 공약 발표 기자회견 후 사무실에서 나가면서 취재진으로부터 ‘황교익 씨 내정과 관련해 다른 후보와 야당의 지적이 있는데 이에 대한 생각을 물어도 되느냐’는 질문을 받자 “아니요”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현장에 있던 기자들이 추가 질문을 하려 하자 손사래를 치기도 했다.

앞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등 이 지사의 경선 경쟁자들은 연일 황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 사실을 놓고 ‘보은인사’라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캠프 박성준 대변인은 “(황씨의) 맛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 인문학적 소양, 소통 능력이 뛰어나다”고 반박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이재명 측 “황교익, 인문 소양 뛰어나…관광의 반은 음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