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끝까지 지킨 여성장관…“도망간 대통령, 충격”

15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여성 교육부 장관인 랑기나 하미디. BBC 캡처

아프가니스탄 정부 최초의 여성 교육부 장관인 랑기나 하미디(45)가 돈만 챙겨 도피한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을 두고 “충격적이고 믿을 수 없다. 전적으로 신뢰했던 대통령이 도망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하미디 장관은 무장단체 탈레반이 수도 카불을 함락한 15일(현지시간) 자택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영국 BBC방송과 실시간 인터뷰를 갖고 “마음 한쪽엔 아직 그(대통령)가 떠났다는 사실이 아니라고 믿고 싶지만 만약 사실이라면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미디 장관은 “지금 나는 창문에서 최대한 떨어진 복도에서 인터뷰하고 있다”며 “내일 아침까지 우리가 살아 있을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나는 11살 딸이 있다”며 “아프가니스탄의 모든 어머니와 여성들이 느끼는 공포를 느낀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 딸이 꿈꿔왔던 모든 미래를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만약 살아남는다면 수백만 소녀들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도 카불 함락 직전 국외 도피한 가니 아프간 대통령. AFP연합뉴스

하미디 장관은 아프간 제2도시인 칸다하르의 시장을 지낸 굴람 하이데르 하미디 시장의 넷째 딸이다. 하미디 장관의 부친은 2011년 탈레반의 자살폭탄 테러로 숨졌다.

하미디 장관은 어린 시절 옛 소련의 아프간 침공(1979년)으로 파키스탄 난민촌에서 생활하다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2003년 귀국한 뒤 구호단체 ‘문명사회를 위한 아프간인들’을 만들어 국장을 맡았다. 지난해 아프간 정부가 들어선 지 20년 만에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교육부 장관에 임명됐다.

앞서 가니 대통령은 탈레반이 수도 카불에 접근하자 부인, 참모진과 함께 항공편을 이용해 우즈베키스탄으로 도피했다. 러시아 국영 통신 스푸트니크는 카불 주재 러시아대사관 공보관의 말을 인용해 “가니가 돈으로 가득한 차 4대와 함께 탈출했다”며 “돈이 이동을 위한 헬기에 모두 들어가지 못해 일부는 활주로에 남겨뒀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평화 위해” 아프간 前대통령 나서 탈레반 지도부 협상
“우린 역사 속에서 죽어갈것” 아프간 소녀 절망의 눈물
EU, 아프간발 난민 비상…“파키스탄 등 이웃국가 지원”
생방송 중 걸려온 탈레반 전화…즉석 인터뷰한 BBC앵커
탈레반이 왜 한국군 군복을? “한국어 명찰 등 그대로”
꽁무니 빼는 정부군… SNS 포착된 아프간 함락 순간들
아프간발 난민 위기 촉발하나…인접국 대규모 유입 우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