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걸려온 탈레반 전화…즉석 인터뷰한 BBC앵커

아프간 출신 앵커에게 전화한 탈레반 대변인
‘스피커폰’ 켜고 마이크 옆에 둬…극적 인터뷰 성사

BBC 앵커 얄다 하킴이 탈레반 대변인에게 온 전화를 받으려 하고 있다. BBC 캡처

생방송을 진행하던 영국 BBC 앵커에게 탈레반 대변인이 전화를 걸어와 즉석 인터뷰가 성사됐다.

15일(현지시간) BBC월드 앵커 얄다 하킴은 뉴스 생방송에서 아프가니스탄의 정세 및 향후 전망에 대해 전문가와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탈레반 대변인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하킴은 이에 인터뷰 중이던 전문가에게 양해를 구하며 “죄송하지만 인터뷰는 여기까지 해야겠다. 탈레반 대변인으로부터 전화가 왔다”고 말했다.

갑작스런 상황에도 하킴은 곧 냉정을 되찾고 탈레반 대변인과 전화를 연결했다. 별도의 장비 없이 휴대폰을 스피커폰으로 켜고 마이크 옆에 두는 방식이었다.

즉석 인터뷰는 약 30분간 이어졌다. 자신을 수하일 샤힌이라고 밝힌 탈레반 대변인에게 하킴은 탈레반 정권 등장에 우려되는 체벌 문제나 여학생 등교 금지, 샤리아(이슬람 율법)의 엄격한 적용 등에 관한 질문을 거침없이 던졌다.

이 대변인은 “우리는 아프가니스탄 사람들, 특히 카불에 있는 사람들의 재산 및 생명의 안전을 보장한다”며 “그 누구에게도 복수가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 나라와 국민들의 종복(servant)”이라고도 했다.

이 대변인은 또 폭력 행위에 연루된 탈레반 전사는 법원에서 처벌을 받을 것이라며 “앞으로 며칠 간 평화적인 권력 이양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대사관이 일을 계속하길 바란다. 외교관 등 누구에게도 위험이 없을 것이다. 모두가 과거에 하던 대로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공개 처형과 사지절단형벌의 사용 여부에 대해선 확답하지 않았다. 대변인은 “지금 당장은 말할 수 없지만, 그것은 판사들과 법에 달려 있다. 판사는 미래 정부의 법에 따라 임명될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는 이슬람 정부를 원한다”며 샤리아의 엄격한 적용도 예고했다.

그는 다만 여성의 권리를 존중하고 여성의 교육 접근을 허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인터뷰를 성사시킨 BBC 앵커 얄다 하킴은 아프가니스탄 카불 출신이다. 1980년대 중반 벌어진 아프간-소련 전쟁으로 온 가족이 호주로 이주했다. 호주 SBS 기자로 활동하다 2012년 영국 BBC로 자리를 옮겼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아프간 끝까지 지킨 여성장관…“도망간 대통령, 충격”
“평화 위해” 아프간 前대통령 나서 탈레반 지도부 협상
“우린 역사 속에서 죽어갈것” 아프간 소녀 절망의 눈물
EU, 아프간발 난민 비상…“파키스탄 등 이웃국가 지원”
탈레반이 왜 한국군 군복을? “한국어 명찰 등 그대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