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잔여백신 30세 이상 허용에…의협 “심각한 우려”

“50세 미만서 AZ 2차는 타 백신보다 위험 상대적 높아”
“아직 논의 더 필요…의협과 소통해야”

국민일보DB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 전문위원회(의협 전문위원회)가 정부의 아스트라제네카(AZ) 잔여백신 접종 연령을 낮춘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의협 전문위원회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AZ 백신 접종과 관련하여 절대적 기준에서의 접종 권고 연령과 희망자에 한해서 접종 기회 부여 연령의 차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서 지난 11일 발표한 ‘주간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50세 미만에서 AZ 2차 예방접종은 타 백신에 비해 예방적 효과 대비 백신 관련 이상 사건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아 희망자라고 하더라도 우선적으로 고려되기에는 위험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저명한 학술지인 란셋에 따르면 영국, 미국, 그리고 스웨덴에서 입력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55세 이하에서 AZ와 화이자 백신 모두에서 전신성부작용이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지만, AZ 백신에서 접종률 대비 부작용 비율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잠재적인 위험성이 더욱 높은 50세 미만 인구에 대한 백신 접종 필요성 논의가 아직은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의협 전문위원회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보다 객관적이고 전문가적 식견을 바탕으로 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의협과 정보를 소통하고 적절한 권고안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13일 추진단은 AZ 잔여백신의 경우, 희망자에 한해서는 30~40대도 맞을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밝혔다. 다만 접종 연령에 대해서는 ‘50세 이상 접종’을 권고한다는 의견을 유지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