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우리카드까지 격파…프로팀 재 뿌리는 ‘필승’의 국군체육부대

지난 시즌 V-리그 1~3위 팀 포진한 B조
KB손보에 이어 우리카드까지 격침
“‘절대 질 수 없다’ 군인정신이 무기”

블로킹 뚫고 공격 시도하는 한국민(오른쪽)의 모습. 한국배구연맹 제공

초청팀으로 남자프로배구 컵대회에 참가한 유일의 비프로팀 국군체육부대가 파죽의 2연승 째를 달렸다. ‘필승’의 군인정신으로 지난 시즌 V-리그 정규리그 3위팀 KB손해보험에 이어 이번엔 챔피언결정전 준우승팀 우리카드에까지 재를 뿌렸다.

국군체육부대는 17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우리카드에 세트스코어 3대 2(13-25 26-24 29-27 18-25 15-11)로 승리했다.

라이트 한국민이 두 경기 연속 양 팀 최다 33득점(공격성공률 50.81%)을 올렸고, 이시우(19득점)와 전진선(14득점)까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거들었다. 우리카드는 나경복(29득점)과 한성정(15득점) 류윤식(13득점)이 힘을 냈지만 역부족이었다.

강력한 서브가 국군체육부대의 ‘비기’였다. 1세트를 무기력하게 내줬지만, 2세트 전진선의 서브 에이스 2개로 분위기를 전환한 뒤 세 세트를 따냈다. 원래도 서브가 강점인 이시우는 물론 한국민과 이원중까지 서브 득점에 가세했다.

국군체육부대는 컵대회 첫 경기부터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위팀 KB손보를 세트스코어 3대 1로 잡아내는 이변을 일으켰다. 매일같이 손발을 맞추는 선수들 간 끈끈한 조직력으로 서브(7-1) 블로킹(5-2) 등 모든 부분에서 KB손보를 압도했다. KB손보 소속으로 국군체육부대에 입대한 라이트 한국민이 23득점으로 친정팀을 울렸다.

이날 국군체육부대는 1세트를 무기력하게 내주며 우리카드의 저력에 무릎 꿇는 듯 했다. 하지만 코트 안 선수들 간 파이팅으로 분위기를 살린 뒤 선수들의 서브가 더욱 날카로워지면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 각 프로팀 주전이 아닌 백업 선수들로 구성돼 경기 경험이 적은 국군체육부대지만, 이를 패기로 극복하고 있다.

박삼용 감독은 “조편성 했을 때 리그 1~3위 팀과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했다. 특히 대한항공-우리카드는 워낙 기복이 없는 팀이라 어떻게 공략해야 할지 난감한 부분이 있었다”면서도 “(우리의) 무기는 절대 질 수 없다는 군인정신”이라고 자신했다.

국군체육부대는 다음달 12~19일 일본 지바에서 열리는 아시아배구연맹(AVC) 2021 아시아배구선수권대회에도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한다. 코로나19 확산이 여전히 거센 상황에서 남자부 구단들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해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등 문제가 생기자 백신 접종을 완료한 국군체육부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

박삼용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 심적인 자신감은 물론 경기 운영이나 선수들 간 호흡이 더 나아질 거라 생각한다”며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만큼 책임감 갖고 대회에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의정부=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