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킹 김택진 94억…이재용 4년째 무보수

정몽구 명예회장, 퇴직금 포함 302억원 받아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뉴시스

올 상반기 국내 상장사 임직원 중 ‘연봉킹’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였다. 김 대표는 상여금 83억원을 포함해 95억원 상당의 보수를 받았다. 경영 일선에서 손을 뗀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도 퇴직금을 포함한 302억3400만원의 보수를 챙겼다. 최근 가석방으로 풀려난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은 ‘무보수’를 이어갔다.

17일 국내 상장사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올 상반기 급여 11억2000만원에 상여 83억1800만원으로 총 94억42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32억9200만원에 비하면 다소 줄었다.

지난해 현대자동차에서 퇴직소득 527억3800만원을 받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은 올해 상반기 현대모비스에서도 퇴직금 297억6300만원을 수령했다. 정 명예회장은 급여 4억7200만원까지 더해 현대모비스에서 총 302억3400만원을 받았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로부터 올해 상반기 각각 20억원, 12억5000만원의 보수를 받아 총 32억5000만원을 수령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롯데지주 등 7개 계열사에서 79억7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롯데지주와 롯데케미칼에서 각각 17억5000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이어 호텔롯데(10억100만원), 롯데제과(9억5000만원), 롯데쇼핑(7억5000만원), 롯데칠성음료(5억원) 등에서 보수를 받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총 38억40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SK㈜에서는 25억9000만원을, SK하이닉스에서는 12억5000만원을 받았다. 구체적으로 SK㈜는 최태원 회장에게 급여 15억원과 상여 10억9000만원을 지급했다. 지난해 상반기(21억5000만원)과 비교하면 4억4000만원 늘었다.

SK하이닉스에서는 상여 명목으로만 12억5000만원을 지급했다. 당초 SK하이닉스는 올해 최태원 회장의 연봉을 25억원으로 정했으나, 직원들의 성과급 불만이 나오자 최 회장이 연봉 반납을 선언한 데 따른 것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상반기에 보수 총액 65억7900만원을 받았다. 구 회장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급여 22억1100만원에 상여 43억68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상반기 58억2400만원과 비교하면 약 13% 올랐다.

김승연 한화 회장은 올 상반기 임원으로 등재된 ㈜한화, 한화솔루션으로부터 각각 9억원, 한화건설로부터는 12억원을 받는 등 상장 계열사로부터 총 30억원의 급여를 수령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에서 총 보수는로 38억5000만원을 받았다. 이 회장은 올해 상반기 지주사인 CJ주식회사에서 급여로만 15억5000만원을 받았다. 계열사 CJ제일제당에선 급여 12억9200만원과 설 상여 1억800만원 총 14억원을, CJ ENM에선 급여 9억원을 수령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으로부터 총 17억7800만원을 받았다. 급여 16억3800만원, 설 상여 1억3700만원, 기타 근로소득 300만원을 더한 값이다. 이 회장의 동생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CJENM에서 지난해와 같은 급여 10억원을 받았다. 신현재 CJ제일제당 기술원장(사장)은 5억6400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5억2200만원, 설 상여 4200만원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올해도 보수를 받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7년부터 무보수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삼성전자에서 급여를 가장 많이 받은 임직원은 김기남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대표 부회장이다. 김 부회장은 올 상반기 급여 8억8000만원과 상여 25억8100만원 등 총 34억9300만원을 수령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3배 가량 증가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