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동백꽃’ 출연 중견배우 김민경 별세…항년 61세

배우 김민경. 다홍엔터테인먼트 제공

중견배우 김민경이 별세했다. 항년 61세.

소속사 다홍엔터테인먼트는 17일 김민경이 지난 16일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은 1979년 극단 신협 단원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해 40여년간 연극무대와 스크린,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했다.

‘열개의 인디언 인형’, ‘로미오 20’, ‘나랑 같이 먹고 살고’ 등의 연극에 출연했으며, 1981년 대한민국연극제 신인상을 받았다.

영화와 드라마에도 다수 출연해 대중에게도 얼굴을 알렸다. 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서는 서영이 엄마, ‘옥중화’에서는 문정왕후의 최측근인 김상궁을 연기했다. 최근에는 ‘동백꽃 필 무렵’, ‘나를 사랑한 스파이’ 등에도 출연했다.

영화 ‘타짜’에서 조승우가 연기한 고니의 엄마 역을 비롯해 ‘공공의 적’, ‘소공녀’, ‘파이프라인’ 등에 꾸준히 단역과 조연으로 나왔다. 개봉을 앞둔 ‘1947 보스턴’ 등에도 출연했다.

발인은 18일 오전 7시에 치렀다. 장지는 남한강 공원묘원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