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 제작진 2명 코로나19 확진…19일 방송 ‘하이라이트’

엠카운트다운 홈페이지 캡처

음악채널 엠넷 ‘엠카운트다운’(엠카)의 제작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엠넷은 “‘엠카운트다운’ 제작진 중 두 명이 지난 16일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아직 역학조사 전이나, 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현재 스태프들은 음성 판정 및 검사 결과 대기 중이다.

엠넷은 “더불어 지난 주 목요일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했던 아티스트들에게도 선제적으로 사실을 알리고 PCR 검사를 권유한 상황”이라고 했다. 스태프 및 출연진들의 안전을 위해 이번 주 19일 ‘엠카운트다운’ 방송은 하이라이트로 대체 편성된다.

앞서 지난 12일 ‘엠카운트다운’에는 골든차일드, 김우진, 더보이즈, 드림캐쳐, 박지훈, BDC, 선미, 아스트로, 온앤오프, 위클리, 전소미, 텐(TEN), 하성운, 효연 등이 나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