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안 했으면 죽었을 수도…” 기안84의 고백


TV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왕따 논란에 휩싸인 웹툰 작가 기안84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고백했다.

기안84는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인생 84’에 ‘EP2. 소재를 찾아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기안84가 새로운 콘텐츠를 고민하는 모습이 담겼다.

가성비 좋은 술자리, 취미생활 공개, 패션, 연애상담, 그림 콘텐츠 등 다양한 소재를 고민한 기안84는 “개인적인 욕심인데, 어릴 적 꿈이 가수였다”며 작사·작곡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인생에 대해 “한스럽다. 후회된다. 내 인생은 가슴이 아프다. 20대에는 조그만 것에도 설렜는데 지금은 그런 게 없다”고 했다. “작업실 출근 후 그림만 그렸다”고 한 기안84는 “방송이 유일하게 사회생활을 경험할 기회였다. 방송을 안 했으면 난 죽었을 수도 있다. 그림만 그려서 사회의 여러 경험을 거의 못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설레고 그런 걸 유튜브에서 만들고 싶다”고 덧붙인 기안84는 ‘인생84’ 채널에서 보여줄 콘텐츠의 주제에 대해 “기안84의 ‘행복을 찾아서’로 하겠다”고 밝혔다.

기안84가 직접적으로 ‘나 혼자 산다’를 언급한 건 아니지만 최근 ‘왕따’ 논란이 불거진 점을 미뤄 우회적으로 비난받고 있는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을 옹호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13일 방송에서 기안84의 웹툰 마감을 축하하는 파티 모습이 전파를 탔다.

기안84는 전현무와 고향 경기도 여주로 향했고 나머지 무지개 회원들은 후발대로 합류하는 줄 알고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뒤늦게 무지개 회원들이 못 온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기안84는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일부 시청자는 “기안84를 공개적으로 왕따시킨 것”이라고 지적하며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제작진은 별다른 입장 표명 없이 공식 계정에 올라온 클립 영상을 내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