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정 철회하라” 정세균에…황교익 “丁도 홍보영상 제안했다”

황교익, ‘이재명 측근설’ 재차 반박
“정세균, 홍보영상 제안했고 추미애 북콘서트도 진행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5일 전남 강진 다산 초당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정세균 캠프 제공. 뉴시스

여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8일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고집 피울 일이 아니다.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같은 날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정 전 총리께서 (이 지사 측근이라는 이유로) 저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지명을 철회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세균 캠프 인사가 제게 정세균 홍보 영상물 출연을 제안한 적 있다. 황교익TV에 나와 달라. 정세균 측근으로 불리고 싶다”고 맞받았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황씨 내정에 대해) 이재명 후보는 이러저러한 해명을 하고 있지만 국민 눈에는 변명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국민 여론의 악화는 이 지사뿐만 아니라 민주당 전체로 옮겨질 수 있다는 점을 잘 헤아려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책임도 물었다. 정 전 총리는 “이번 논란은 객관적 검증과 문제점을 지적하고 그에 대한 결과를 기다리면 될 일인데 이 전 대표 측의 비판이 도를 넘었다”며 “황씨에 대한 정확한 근거 없는 친일 비난은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이며, 이 전 대표가 하지 않겠다던 네거티브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일보DB

같은 날 황씨는 “정 전 총리 캠프 인사가 내게 홍보영상물 출연을 제안한 적 있다”고 공개했다. 황씨는 “마침 그때가 황교익TV의 이 지사 출연 영상을 편집하고 있을 때였다. 그래서 황교익TV에 나오라고 역으로 제안 드렸다”며 “저는 민주당 대선주자들에게 차별의 시선을 둔 적 없다. 황교익TV 이 지사 편 영상 송출 이후에 대구에서 열린 추미애 북콘서트 진행을 했다. 다른 대선주자가 그 어떤 제안을 해도 저는 그에 응할 것”이라고 했다. 자신이 이 지사 측근으로 불릴 이유가 없다는 얘기다.

그는 “정 전 총리와는 행사장에서 눈인사와 악수 정도 한 것이 전부다. 이 지사와 저와의 만남 수준도 (이와) 비슷하다. 다른 게 하나 있다면 황교익TV 출연”이라며 “황교익TV에 나와 달라. 정세균 측근으로 불리고 싶다”고 뼈 있는 말을 던졌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