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축사가 언론중재법과 상충? 적절치 않은 비판”

문재인 대통령. 연합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기자협회 창립 57주년 축하 메시지를 둘러싼 야당 지적에 “적절하지 않은 비판”이라는 입장을 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기자협회 축하 메시지에서 말한 것은 헌법에도, 신문법에도 나와 있는 내용”이라며 “언론 자유는 민주주의의 기둥이며 공정하고 정확한 보도가 더욱 소중하다는 대통령의 언급은 헌법 정신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기자협회에 “언론 자유는 민주주의의 기둥” “언론이 시민을 위해 존재하는 한 언론 자유는 누구도 흔들 수 없다”는 내용이 담긴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여당이 허위·조작 보도에 최대 5배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적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추진하는 것과 상충되는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은 “앞뒤가 맞지 않는 불통, 기만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야당이 문 대통령의 언급을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비판하고 있다’는 질문에 “(대통령의 언급이) 언론중재법 상황과 상충한다는 기사를 봤는데, 적절하지 않은 비판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