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억 싣고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UAE에 머무는중”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에 쫓겨 현금 다발을 싣고 국외로 도피한 아슈라프 가니(72) 아프간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WAM통신에 따르면 UAE 외무부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가니 대통령과 그의 가족 일행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가니 대통령이 언제 어떤 방법으로 UAE에 입국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아프간 관리들은 가니 대통령을 비난하며 인터폴 수배 요청에 나섰다. 비스밀라 모하마디 전 아프간 국방장관은 “가니 대통령이 조국을 팔아넘기고 갔다”며 인터폴에 구금을 요청했다.

모하마드 자히르 아그바르 주타지키스탄 아프간 대사도 기자회견을 통해 가니 대통령이 도주 당시 1억6900만 달러(약 1979억원)를 챙겼다며 공금 횡령 혐의로 인터폴 수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가니 대통령은 전국을 장악한 탈레반이 전날 카불마저 포위하고 진입하려 하자 부인, 참모진과 함께 국외로 급히 도피했다. 카불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가니 대통령이 차량 4대에 현금을 가득 실은 채 헬기를 타고 도주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UAE로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 “돈 챙겼단 주장은 거짓”
탈레반 “이슬람법 통치…女복장·교육, 율법학자가 결정”
아프간 여성과 딴판…대통령딸 뉴욕서 예술가 활동
“부르카 안입어 총살” 짓밟힌 탈레반 ‘여성존중’ 약속
목숨 건 탈출러시에 부모 잃고 홀로 우는 아프간 아기
섬뜩한 카불…미용실 여성 사진에 검은 스프레이 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